본문 바로가기

한선교 “文 정부 내년 레임덕…좌파정책 극에 달할 것”

중앙일보 2017.12.08 21:03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후보로 나선 한선교 의원이 “내년에 (문재인 정부가) 레임덕에 들어갈 수 있는 시기다”며 “좌파정책이 극에 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한 의원은 8일 cpbc라디오 ‘열린세상 김혜영입니다’에서 “문재인 정부가 5~6개월 되었는데 그동안에 벌인 여러 가지 좌파적인 정책이라든지 정치들을 볼 때 내년은 더 심해진다고 생각을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방선거에 만약에 이 정부가 실패했을 경우에는 그때부터 김이 빠지는 것이고, 혹은 잘 치러내더라도 내년이 넘어가면 시기적으로 봐서도 레임덕에 들어갈 수 있는 시기이기 때문에 자신들이 생각하는 좌파세상을 위한 그것(정책)이 극에 달하지 않을까 싶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거기에 맞서 싸울 수 있는 용감하고 대범한 원내대표가 필요하고 저는 그렇게 하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전날 한 의원은 오는 12일 치러질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나설 이른바 중도파의 단일후보로 선출됐다. 한 의원은 친박계 홍문종 의원과 유기준 의원, 홍준표 대표 측 지지를 받는 김성태 의원과 맞붙는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