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M엔터 ‘악플과의 전쟁’ 선포…“제보 받아 법적대응”

중앙일보 2017.12.08 20:07
SM 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이수만 대표 [중앙포토]

SM 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이수만 대표 [중앙포토]

 
국내 최대 연예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가 ‘악플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최근 소속 연예인에 대한 근거 없는 루머와 악플이 확산하면서 이대로 보고 있을 수만은 없다는 판단에서다.
 
8일 SM은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문에서 “관심을 넘어선 인격 모욕, 사생활 침해, 개인정보 유출과 도용, 악성 루머 유포 등을 통한 심각한 명예 훼손 행위가 확산해 소속 연예의 정신적, 물질적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전문 로펌을 선임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지속해서 할 것”이라며 SNS에 공식 계정을 개설해 관련 제보를 받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팬 여러분이 수집한 위법 사례가 있다면 보내달라. 신중하게 검토한 뒤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SM에는 소속 연예인의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았다. 특히 지난달 소녀시대의 멤버 태연이 서울 강남에서 추돌사고를 낸 뒤 ‘특혜설’ 등 루머가 확산했다.  
 
이에 SM이 “루머와 악성 댓글에 법적으로 강경 대응하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앞서 샤이니의 멤버 온유 역시 지난 8월 성추행 혐의로 입건됐고, 유명 한식당 대표가 최시원의 반려견에 물려 사망하기도 했다.
 
이 사건 역시 혐의가 입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근거 없는 루머와 모욕적인 댓글이 확산하는 등 문제가 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