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협박? "위안부 합의 파기하면 아베, 평창 안 온다"

중앙일보 2017.12.08 19:51
지난 10월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주최로 열린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0월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주최로 열린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위안부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 조사 결과를 두고 아베 신조 총리의 평창 겨울 올림픽 참석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8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일본 측은 만약 위안부 TF가 ‘합의 파기’ 수순을 밟을 경우 아베 총리의 평창 올림픽 참석이 어렵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9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아베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평창 올림픽 참석을 요청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올림픽 기간 중 국회 예산위원회가 열릴 예정이지만 참석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3일 위안부 TF가 합의 2주년이 되는 이달 28일 이전 조사 결과를 내놓기로 방침을 세운 후 일본 정부는 한·일 합의에 대한 정부 측 결론을 보고 참석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자세로 선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해당 매체에 “일본이 위안부 합의와 평창올림픽을 연계해 문제를 제기한 적은 없다”면서도 “위안부 합의에 대한 일본 내 부정적 여론을 고려한 원론적 입장으로 해석하고 있다”며 사실상 일본 정상이 이해관계를 갖고 위안부 TF 발표를 바라보고 있음을 암시했다.  
 
위안부 TF는 그동안 한·일 합의가 피해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했는지, 일본의 법적 책임을 왜 명기하지 못했는지, ‘최종적·불가역적 해결’이라는 문구가 삽입된 배경은 무엇인지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다.  
 
TF는 한·일관계의 민감성을 고려해 극도의 보안 상태에서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나 외교가는 외교적 전례가 드문 재협상이나 파기로 결정될 경우 그 파장은 걷잡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