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바른정당과 反 자유한국당 연대 만들어야”

중앙일보 2017.12.08 16:43
지난 8월 27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임시전국당원대표자대회에서 새 대표로 선출된 뒤 축하 꽃다발을 들고 당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8월 27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임시전국당원대표자대회에서 새 대표로 선출된 뒤 축하 꽃다발을 들고 당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이 바른정당과의 연대 통합 문제와 관련해 “반(反) 자유한국당 연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8일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MBC라디오 '시선집중 광주'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번 지방선거가 한국당을 더 축소시킬 거의 마지막 기회”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를 잘 치러서 당선자 수와 상관없이 국민 지지율 2등으로 올라서면 한국당은 훨씬 더 축소될 것”이라며 “민주당은 한 게 없다. 뒤에서 뒷짐지고 있다가 과실만 먹었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한국당 규모를 축소하기 위해 내년 지방선거를 4자 구도가 아닌 3자 구도로 인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바른정당과 한국당의 통합은 없다'고 확신했다.  
 
그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합하면 국민의당 중심으로 통합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민주당과 국민의당 등으로 이미 양자구도인 호남과의 시각차를 어떻게 좁힐지 고민”이라고 했다.  
 
그는 호남 지지율에 대해 “반 한국당 연대를 지향하고 결국 저희가 지방선거 거치면서 국민 지지율 기준으로 2위로 올라섰다”면서 “정말 자부심 있고 자랑스러운 정당이 되기 위해 노력한다는 진정성이 전달되면 이해되고 공감대가 확산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안 대표는 오는 9~11일 2박3일 동안 호남 지역을 방문해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에 관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