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헌수 전 국정원 실장, JTBC 고소…“허위사실로 명예훼손”

중앙일보 2017.12.08 16:14
 이헌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정보실장이 자신에 대해 허위사실을 보도했다며 8일 JTBC와 손석희 JTBC 사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헌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이 10월 24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헌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이 10월 24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 등에 따르면 이 전 실장 측은 “본인이 직접 인터뷰한 바가 없고 측근을 통해 입장을 전한 바도 없는데 JTBC가 이 전 실장의 입장이라며 보도를 내보냈다”라는 취지로 이날 고소장을 접수했다.
 
앞서 JTBC는 지난달 20일 취재팀의 질문에 이 전 실장이 측근을 통해 입장을 밝혀왔다면서 “2014년 10월 이 전 실장이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당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1억원을 직접 전달했다”라는 취지로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 전 실장은 “(돈을 직접 전달할 당시) 당시 국정원 직원이 함께 갔다”며 ‘배달사고’ 가능성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전해왔다고 보도했다.
 
최 의원은 부총리 시절인 2014년 국정원에서 특수활동비 1억원을 건네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최 의원은 국정원으로부터 일체의 금품을 수수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