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보육원에 미군 헬기부품 추정 물체 떨어져 ’시끌’

중앙일보 2017.12.08 13:05
7일 미군 기지가 밀집해 있는 일본 오키나와(沖繩)현 기노완(宜野彎)시 보육원에 떨어진 물체(우). 길이 9.5㎝·직경 7.5㎝·무게 213g인 이 물체는 비행 중이던 미군 헬기에서 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7일 미군 기지가 밀집해 있는 일본 오키나와(沖繩)현 기노완(宜野彎)시 보육원에 떨어진 물체(우). 길이 9.5㎝·직경 7.5㎝·무게 213g인 이 물체는 비행 중이던 미군 헬기에서 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미군 기지가 밀집해 있는 일본 오키나와(沖繩)현의 한 아동 보육 시설에 미군 헬기 부품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떨어져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8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20분께 오키나와현 기노완(宜野彎)시의 미군 기지 인근 보육원에 길이 9.5㎝·직경 7.5㎝·무게 213g의 원통형 물체가 떨어졌다.
 
물체 표면에 쓰여 있는 '비행 전에 제거한다'라는 글자로 보아 같은 시간 비행하던 미군 대형 수송 헬기 'CH53'에서 떨어진 부품으로 추정된다.  
 
도쿄신문은 헬기 회전 날개의 이상 유무를 점검하는 데 쓰이는 기기의 커버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문제는 이 물체가 보육원 아동들이 노는 정원 바로 옆 건물 지붕에 떨어졌다는 점이다.  
 
당시 건물 안에 아동 8명이 머물고 있었고, 정원에는 수십명의 원생이 놀고 있었다. 이 사고로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평소에도 미군의 비행기 헬기 사고가 잇따라 불안감을 호소하던 오키나와 주민들의 반미 정서는 더 악화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오나가 다케시(翁長雄志) 오키나와현 지사는 “자칫 큰 인명 사고가 날 수도 있었던 심각한 사고”라며 방위성과 미군에 신속한 실태 파악을 요구했다.
 
앞서 이 지역에서는 지난해 12월과 올해 10월에도 미군 수직이착륙기와 헬기가 불시착해 불이 나는 등 사고가 있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