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에 번지는 한반도 전쟁설 “북중 접경지에 난민수용소 5곳 설치 예정”

중앙일보 2017.12.08 11:20
중국 지린성 바이샨시 창바이현에서 보이는 압록강과 북한 지역. 오른쪽은 2009년 중국 윈난성 난산시에 건설된 임시 미얀마 난민 수용소. [연합뉴스 등]

중국 지린성 바이샨시 창바이현에서 보이는 압록강과 북한 지역. 오른쪽은 2009년 중국 윈난성 난산시에 건설된 임시 미얀마 난민 수용소. [연합뉴스 등]

북‧중 접경지인 중국 지린성 바이샨시 창바이현에 난민수용소 5곳이 설치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1994년 중국 창바이현 조선족 20여명이 튜브를 이용해 혜산시 강가에서 빨래하는 아낙네들과 구리를 밀매하고 있다. [중앙포토]

1994년 중국 창바이현 조선족 20여명이 튜브를 이용해 혜산시 강가에서 빨래하는 아낙네들과 구리를 밀매하고 있다. [중앙포토]

 8일 보쉰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 등 북한 소식을 다루는 미국 매체는 중국 국영통신사인 차이나모바일 내부문서가 유출됐다고 보도했다. 보도된 문서에 따르면 창바이현이 북한 난민수용소 5곳을 설치할 예정이다. 차이나모바일은 현 정부 요청에 따라 지난 2일 현장에 직원을 파견해 통신시스템 점검에 나섰다. 3곳 신호가 잘 잡히지 않고 이 중 2곳은 정상적인 통신을 제공하기 힘들다는 내용도 들어있다.
[사진 자유아시아방송]

[사진 자유아시아방송]

 
 RFA는 “북한에서 전쟁이 나면 창바이현에 북한 난민이 몰려 올 수 있다고 가정한 것이라며 북한 북부 핵미사일 실험기지와 가장 가까운 곳”이라고 전했다.  
 
 앞서 중국 지역신문인 지린르바오가 북한 핵공격 대처법을 담은 기사를 내보내 한반도 전쟁설이 고조되는 분위기였다. 또 다른 중국어매체인 둬웨이왕은 “중국 정부가 겉으로는 부인하고 있지만 한반도 전쟁 발발 가능성에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