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흐 IOC위원장 방북 추진…"북한 평창올림픽 참가 설득"

중앙일보 2017.12.08 10:54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로잔 AP=연합뉴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로잔 AP=연합뉴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북한을 방문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8일 "바흐 위원장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협의를 하기 위해 평양을 방문하는 방안을 북측과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르면 연내에 방북이 이뤄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종목에서 유일하게 출전권을 따냈지만, 참가 신청 시한인 지난 10월 30일까지 참가 의사를 표명하지 않은 상태다.
 
우리 정부도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든다는 구상으로 북한의 참가에 공을 들이고 있다. 바흐 위원장의 방북도 우리 정부와의 협의를 바탕으로 추진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북한이 바흐 위원장의 방북을 받아들일지는 현재로선 불투명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