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방 4대 협의체 '지방분권개헌 1000만인 서명운동' 돌입

중앙일보 2017.12.08 10:03
지난 7일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 대외통상교류관에서 지방 4대 협의체장들이 공동 합의문에 서명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경북도]

지난 7일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 대외통상교류관에서 지방 4대 협의체장들이 공동 합의문에 서명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경북도]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등 지방 4대 협의체가 지방분권 개헌을 위한 1000만인 서명운동에 뛰어들었다. 지방 4대 협의체는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를 말한다.

협의체장들 "지금이 지방분권 개헌 골든타임"
정부와 여야 정치권에도 지방분권 관심 촉구
온·오프라인서 적극적인 여론 조성 나서기로

 
지방 4대 협의체는 지난 7일 경북도청 대외통상교류관에서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 간담회에는 김관용 시도지사협의회장(경북도지사)과 양준욱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장(서울시의회 의장), 박성민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장(울산시 중구청장), 이환설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장(경기 여주시의회 의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공동 합의문을 통해 "정파적 이해관계를 넘어 국민이 행복한 진정한 의미의 지방자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방분권 개헌이 필수라는 데 적극 공감한다"며 지방분권 개헌을 위한 범국민적 1000만인 서명운동에 돌입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개헌을 통한 자치 입법·행정·조직·재정 등 4대 지방자치권을 보장하고 국회와 정당이 지방분권 개헌안에 조속히 합의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 7일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 대외통상교류관에서 지방 4대 협의체장들이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경북도]

지난 7일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 대외통상교류관에서 지방 4대 협의체장들이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경북도]

 
앞으로 지방 4대 협의체는 국회 개헌특위 홈페이지에 개헌 의견을 지속적으로 펼치는 한편 개헌 관련 공동성명서 발표, 국회의장·개헌특위 방문 등 온·오프라인에서 적극적인 지방분권 개헌 여론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김관용 회장은 "지금이 지방분권 국가 실현을 위한 분권 개헌의 골든타임"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지방분권 개헌에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고 있는 이 시기에 1000만인 서명운동을 통해 지방분권 개헌을 국민 운동으로 확산시키자"고 말했다.
 
박성민 회장은 "지방분권을 실현하지 않으면 지방정부는 살림을 못 사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지방분권 개헌은 한시가 급한 문제이기 때문에 1000만인 서명운동에 속도를 내 진정한 지방분권을 이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7일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 대외통상교류관에서 지방 4대 협의체장들이 공동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안동=김정석기자

지난 7일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 대외통상교류관에서 지방 4대 협의체장들이 공동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안동=김정석기자

 
한편 이날 간담회는 지난 10월 26일 전남 여수시 지방자치박람회장에서 열린 '지방 4대 협의체장 간담회'에서 김 회장이 정례적 간담회의 필요성을 제기하고 경북에서 차기 간담회를 열자고 제안하면서 마련됐다.
 
안동=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