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틸러슨 "트럼프, 예루살렘 선언…美국민 뜻 따른 것"

중앙일보 2017.12.08 01:29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사진 AP=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사진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 것과 관련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미국인들의 뜻을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7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틸러슨 장관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막한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장관 회의 기자회견에서 예루살렘 선언의 배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1995년 의회에서 승인한 법안을 실천하고 있는 것뿐”이라며 “미국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평화 협상을 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의회는 지난 1995년 텔아비브에 있는 미국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하는 법안을 승인했다.  
 
하지만 버락 오바마 대통령까지 역대 대통령들은 행정명령을 통해 6개월마다 이전을 연기하는 방식으로 갈등을 피해왔다.
 
앞서 틸러슨 장관은 회의 시작 전에도 이 문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단순히 현실을 인정한 것뿐이라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과 함께 기자회견을 한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외무장관은 “이 지역(중동)에서 더 갈등이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처를 해야 한다”며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