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한국과 중국 쌍중단, 쌍궤병행에 같은 입장"

중앙일보 2017.12.07 18:37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동교동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 김대중평화학술회의' 에서 기조연설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동교동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 김대중평화학술회의' 에서 기조연설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당선 직후 대통령 특사로 중국을 방문했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이 7일 “한국과 중국은 북핵 문제에 관해서는 입장이 똑같다. ‘쌍중단(雙中斷)’에서 입장이 같고 ‘쌍궤병행(雙軌竝行)’도 같은 입장”이라고 말했다. 쌍중단과 쌍궤병행은 중국의 북핵 해결 해법이다. 중국은 북의 핵 도발과 한ㆍ미 연합군사훈련을 동시에 중단하는 쌍중단과,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ㆍ미 평화협정 협상을 병행하는 쌍궤병행을 주장한다.
이해찬 의원은 이날 서울 동교동의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 김대중 평화 학술회의’ 기조연설에서 이 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두 번 만나서도 많이 대화가 됐고, 그 방법이 어떻게 보면 가장 현실적인 방법이 아니겠느냐이런데까지 인식을 같이하는 수준에 왔다”면서다.
그는 북한에 대한 중국의 인식을 “한반도에서 긴장이 조성되거나, 대립이 되거나, 북한 체제가 무너져 한국이나 미국이 중국의 턱밑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을 절대로 허용하지 않는 전략적 이해관계”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조만간 진행될 문 대통령의 방중에 동행한다. 그는 “시진핑 주석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석해서 다시 한 번 정상회담도 하고, 다음 개최 국가로서 아시아 평화에 관한 입장, 독트린을 발표했으면 좋겠다고 제가 (중국 측에)여러 차례 말씀을 드렸다”고 했다. 중국의 답변은 “검토하겠다는 수준”이라고도 말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이번에 저도 수행원으로 가기 때문에 그런 요구를 다시 한 번 하고, 대통령께서도 다시 한 번 요구하는 쪽으로 노력을 할예정“이라고 했다.
 그는 대통령 방중 준비팀이 전한 중국 분위기도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그는 “시 주석이 ‘(한국) 선거 과정을 열심히 지켜봤다’고 하면서 ‘문 대통령은 충분히 자기하고 함께 할 수 있는 분인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는 말씀을 진솔하게 두 번이나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두 분간의 신뢰가 많이 생겼기 때문에 이번 정상회담을 하게 되면 한중 간 서먹서먹했던 관계가 많이 풀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