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세 여성에 ‘알몸사진 유포’ 협박 30대...“장난으로 그랬다”

중앙일보 2017.12.05 17:44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자신과 교제하던 19살 여성에게 "알몸사진을 보내라"고 요구했으나 거절당하자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협박을 일삼은 30대 유부남이 법정구속 됐다.
 
청주지법 형사4단독 이지형 판사는 5일 강요 혐의로 기소된 A(31)씨에게 징역 6개월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아내 몰래 지난해 1월부터 약 10개월 동안 B(19)양과 교제하면서 B양에게 수차례에 걸쳐 알몸사진을 찍어 휴대전화로 보내라고 강요한 혐의로 기소됐다. B양이 자신의 요구를 거절하자 A씨는 그동안 촬영한 B양의 은밀한 사진과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겁을 먹고 A씨의 요구를 일부 들어줬던 B양이 계속된 협박을 견디지 못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판사는 "자녀를 둔 유부남인 피고인이 어린 피해자와 사귀면서 벌인 범행 죄질이 불량하다"며 "장난으로 그랬다고 변명하는 등 범행의 심각성도 이해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와 합의하지 못한 점을 고려하면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A씨는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