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내자전거, 칼로리 표시 믿지 마세요”…속도 관계없이 동일

중앙일보 2017.12.05 17:00
(기사내용과 이미지는 관계 없음)[중앙포토]

(기사내용과 이미지는 관계 없음)[중앙포토]

시중에 판매되는 헬스 사이클(고정식 실내 자전거)의 칼로리 소모 표시가 정확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8개 업체(㈜와이앤에이치·㈜이고진·㈜중산물산·㈜은성헬스빌·㈜한성앤키텍·만도스포츠·삼천리자전거㈜·㈜이화에스엠피)의 11개 헬스사이클 제품을 대상으로 칼로리 소모량 표시 정확성, 페달·프레임 내구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5일 공개했다.  
헬스사이클 제품 예시[소비자원 제공]

헬스사이클 제품 예시[소비자원 제공]

 
평가 결과 조사 대상 모든 제품이 운동 강도나 시간, 속도와 상관없이 총 페달 회전수에 따라 칼로리 소모량이 표시됐다.  
 
각 회사가 정한 바퀴당 소모 칼로리양을 계산해 표기할 뿐 실제 운동량을 알려주는 건 아니라는 의미다.   
 
예를 들어 빠른 속도로 페달을 100바퀴 돌릴 때와 느린 속도로 페달을 100바퀴 돌릴 때 칼로리 소모량은 똑같이 기록된다. 
헬스사이클 운동조건에 따른 칼로리 소모량 표시 결과[소비자원 제공]

헬스사이클 운동조건에 따른 칼로리 소모량 표시 결과[소비자원 제공]

 
소비자원은 “운동 시 계기판에 표시되는 칼로리 소모량이 실제보다 높게 표시되면 운동을 많이 했다고 오인할 수 있고, 반대로 실제 소모량보다 적게 표시되면 적정 운동량보다 운동을 많이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원의 조사 결과에 대해 4개 업체(삼천리자전거㈜, ㈜이화에스엠피, ㈜중산물산, ㈜한성앤키텍)는 기술개발을 통해 칼로리 소모량 표시 정확성을 높이겠다고 소비자원에 전했다.
 
한편 만도스포츠의 '에스라인 슬림바이크'제품은 안장을 250kg으로 5분 동안 눌렀을 때 파손돼 판매를 중지하고, 무상 애프터 서비스(A/S)를 하기로 했다.
헬스사이클 시험 대상 제품[소비자원 제공]

헬스사이클 시험 대상 제품[소비자원 제공]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