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과 대치 중 가스총 자해 40대, 결국 숨져

중앙일보 2017.12.05 15:43
A씨 차량을 막아서다 부서진 순찰차. [독자 송영훈씨 제공=연합뉴스]

A씨 차량을 막아서다 부서진 순찰차. [독자 송영훈씨 제공=연합뉴스]

지인을 흉기로 찌르고 도망치다 궁지에 몰리자 자신의 입에 가스총을 쏜 40대 남성이 결국 숨졌다. 

 
5일 대전 유성경찰서에 따르면 A(47)씨는 이날 오전 3시께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3시 30분쯤 대전 유성구의 한 술집에서 지인 B씨와 술을 마시던 중 말다툼 끝에 흉기로 찌르고 달아났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같은 날 오후 1시 50분쯤 A씨 차량을 발견하고 뒤를 쫓아 오후 2시께 유성구 한 도로에서 순찰차로 그의 차량을 막아섰다.
 
이에 A씨는 경찰에게 가스총을 겨누며 저항했고, 경찰이 테이저건으로 그를 제압하려 했지만 실패했다.  
 
이어 경찰이 투항을 설득하는 과정에서 오후 2시 40분쯤 A씨는 소지하고 있던 가스총을 입에 넣고 발사했다. 
 
A씨 뇌에서는 이물질이 발견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뇌에서 나온 이물질에 대한 감식을 의뢰하고, 가스총 소지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