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흥 한 고등학교 새벽 화재로 2주간 휴업 결정…“학생 건강 우려”

중앙일보 2017.12.03 22:00
3일 새벽 화재가 발생한 경기 시흥의 한 고등학교 화재 현장.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3일 새벽 화재가 발생한 경기 시흥의 한 고등학교 화재 현장.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3일 새벽 불이 난 경기 시흥의 한 고등학교가 학생들의 수업에 지장이 초래될 것을 우려해 2주간 휴업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오전 3시 52분쯤 경기도 시흥시의 한 고등학교 5층짜리 건물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25분 만에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불이 건물 1층 필로티 구조의 주차장에서 시작된 것으로 파악했다. 이곳 천장에 설치된 수도배관 동파방지용 열선에서는 단락흔(끊긴 흔적)이 발견됐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 불로 주차장 천장과 벽면 불에 탔다. 2층 식당, 3층 체육관의 외벽 등 1400㎡가량이 그을렸다. 또 승용차 1대와 에어컨 실외기가 소실되는 등 소방서 추산 9800여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교육당국은 4일부터 오는 15일까지 2주간 휴업하기로 결정했다. 불이 난 건물에서 발생한 분진이 인접해 있는 교실 건물로 날아들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의 건강과 수업에 지장이 초래될 우려가 있어 일단 청소를 하는 등 화재 수습에 나서기로 했다”며 “학사 일정을 2주 미루되, 복구 경과를 보면서 등교 재개 등 추후 일정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