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플린 다음은 사위 쿠슈너…뮬러 특검 '트럼프 패밀리'로 직행

중앙일보 2017.12.03 17:35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EPA=연합뉴스]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EPA=연합뉴스]

로버트 뮬러 미국 특별검사가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기소한 데 이어 ‘트럼프 패밀리’를 직접 겨냥하고 나섰다. 첫 번째 대상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 고문이다.
쿠슈너 고문의 이름은 플린 전 보좌관이 지난 1일(현지시간) 워싱턴 연방지방법원에 출석해 연방수사국(FBI)에 대한 위증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는 진술을 하는 과정에서 튀어 나왔다.
플린 전 보좌관이 법정에서 “트럼프 인수팀의 고위 관계자도 키슬랴크 전 대사와 접촉해 미국의 대러시아 제재에 대해 논의하는 걸 알고 있었으며, 이 관계자는 같은해 12월 2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이스라엘 정부의 정착촌 건설 중단 결의안 채택을 막기 위해 러시아 등 외국 정부와 접촉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고 진술했기 때문이다.
이같은 진술이 공개되자 해당 고위 관계자가 유대인 출신인 쿠슈너 선임고문이란 사실이 곧바로 확인됐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쿠슈너 고문이 안보리 표결 전날인 같은해 22일 플린 전 보좌관에게 결의안 채택을 막거나 표결을 지연시키기 위해 이사국들을 접촉할 것을 지시했다. 이는 이스라엘 정부 측 로비에 따른 것이었다. 로이터통신은 ”이스라엘 고위 관리가 ‘당시 민주당 오바마 정부에 결의안 저지를 설득하는 데 실패해 트럼프 인수팀 고위층을 접촉했다’고 시인했다”고 보도했다.  
플린 전 보좌관은 같은날 키슬랴크 전 대사에게 전화를 걸어 로비에 나선 데 이어 표결 당일인 23일에도 우르과이와 말레이시아 유엔주재 대사에게도 전화를 걸어 막판까지 로비를 벌였다. 쿠슈너 고문도 킴 대럭 워싱턴주재 영국 대사를 직접 만나 설득에 나섰지만 결국 안보리에선 찬성 14, 기권 1(미국)으로 결의안이 채택됐다고 한다.
쿠슈너 고문 등의 이같은 행위는 인가받지 않은 민간인이 외국 정부와 협상을 금지한 로건법 위반이라고 미 언론들은 지적했다. 당시 트럼프 당선인도 결의안 초안 공동 발의국인 이집트 압델 파타 알시시 대통령을 설득해 발의를 철회하도록 설득까지 했지만 통과를 막진 못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뮬러 특검이 쿠슈너 고문의 러시아와 직접 내통 의혹과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의 해임에 관여한 의혹에 초첨을 맞춰 집중 수사중이라고 보도했다. 
쿠슈너 고문 본인을 지난달 초 소환 조사한 것은 물론 수십 명의 현직 백악관 관리 및 트럼프 캠프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조사에 이 두 가지를 반복해서 캐묻고 있다는 것이다.  
쿠슈너 고문이 지난해 12월 1일 뉴욕 트럼프 타워에서 플린 전 보좌관의 주선으로 키슬랴크 전 대사를 직접 만나 트럼프 인수팀과 러시아 대통령궁 사이에 보안 통신망 구축을 제안했다는 첫 번째 의혹이다. 이에 쿠슈너 고문은 “키슬랴크 전 대사 측이 러시아 군과 새로운 미국 정부와 시라아 정책을 협의하기 위해 보안라인 구축이 필요하다고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에게 코미 전 FBI 국장을 해임하라고 부추긴 사람이 쿠슈너 고문이라고 뮬러 특검은 의심하고 있다.
 
트럼프 “플린, 러시아 접촉 거짓말 알았다” 트윗 논란
트럼프 대통령은 2일 플린 전 보좌관이 뮬러 특검에 위증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수사에 협조하기로 한 데 대해 FBI 거짓말을 알고 있었다고 시인하는 듯한 트윗을 올려 사법방해와 관련해 새로운 논란을 불렀다.
그는 이날 오후 “나는 (지난 2월) 플린 장군이 부통령과 FBI에 (러시아와 접촉에 대해) 거짓말을 했기 때문에 해임해야 했다”며 “그는 거짓말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는 데, 인수위 시절 그의 행위는 합법적이고 숨길 게 전혀 없었는 데 거짓말을 한 건 부끄러운 일”이라고 적었다. 
 
이에 민주당 애덤 쉬프 하원 정보위 간사는 “만약 그게 사실이라면, 대통령은 왜 플린을 해고할 때까지 오래 기다렸으며, 거짓말이 공개될 때까지 조치를 취하지 않았느냐”면서 “제임스 코미 전 국장에겐 ‘플린을 그냥 놔주라’라고 왜 압박을 가했느냐”고 반박했다. 같은 당의 테드 리우 의원도 “이는 사법방해”라며 “대통령이 이제 플린의 FBI 위증을 알고 있었다고 시인했다. 그런데도 플린에 대한 FBI 수사에 영향력을 끼치거다 중단시키려고 했다”고 말했다.
 
또 백악관이 “러시아 정부와 접촉은 플린의 단독 행동”이라고 주장해왔던 것과 배치되는 당시 인수위 고위 관리의 e메일도 뉴욕 타임스가 이날 공개했다.

캐서린 맥팔랜드 전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당시 싱가포르 대사 내정자)은 지난해 12월 29일 토마스 보서트 현 국토안보보좌관에게 보낸 e메일에서 “오바마 정부의 러시아 추가 제재는 트럼프 당선인의 신뢰를 떨어뜨리려는 시도이며 트럼프에게 미국 선거를 안겨준 러시아와 긴장 완화를 더 힘들게 만들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또 “트럼프 팀이 신속히 러시아를 안심시킬 전략을 짜야 한다”며 “제재안이 발표된 몇 시간 뒤 플린이 키슬랴크 대사를 만날 것인 데 앞으로 며칠간 러시아의 반응이 핵심”이라고 적었다. 맥팔렌드 전 부보좌관 등 당시 인수위 고위 관계자들이 플린의 러시아 접촉 사실을 알고 있었을 뿐 아니라 러시아와의 관계 정상화를 적극 추진했었음이 드러난 것이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서울=이경희 기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