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상사고에 놀란 靑…문 대통령, 52분만에 보고 받고 위기관리센터 찾아

중앙일보 2017.12.03 16:45
 문재인 대통령이 휴일인 3일 발생한 인천 영흥도 앞바다 낚싯배 전복 사고와 관련해 첫 보고를 받은 것은 사고가 접수된 지 52분 만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인천 영흥도 낚시배 전복사고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인천 영흥도 낚시배 전복사고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 1분 청와대 위기관리비서관으로부터 1차 보고를 받았다. 이날 오전 6시 9분쯤 인천 영흥대교 인근 해상에서 낚싯배와 급유선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인천해경 소속 경비정이 급파됐다. 첫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해경 현장 지휘관의 지휘하에 해경, 해군, 현장에 도착한 어선이 합심하여 구조 작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이후로도 전화 보고와 서면 보고를 한차례 씩 더 받은 문 대통령은 오전 9시 25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를 직접 찾았다. 이 자리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주요 참모진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위기관리센터에서 해경 상황실과 행정안전부의 서울상황실 및 종합상황실(세종) 등을 각각 화상으로 연결하여 상세 보고를 받은 뒤 오전 9시 31분 구조작업 전반에 관한 6개 항목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가장 먼저 “현장의 모든 전력은 해경 현장지휘관을 중심으로 실종 인원에 대한 구조 작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현재 의식불명의 인원에 대해 적시에 필요한 모든 의료조치가 취해지길 당부한다”면서 “현장에 선박 및 헬기 등 많은 전력이 모여 있는데 구조 간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신원이 파악된 희생자 가족들에게 빨리 연락을 취하고, 심리적 안정 지원과 기타 필요한 지원사항이 있는지 확인해 조치하라”며 “필요시 관련 장관 회의 개최 여부를 행안부 장관이 판단하라”고도 지시 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현장 구조 작전과 관련하여 국민들이 한치의 의구심이 들지 않도록 필요한 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언론에 공개하여 추측성 보도로 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라”고 말했다. 청와대 역시 이날 두차례에 걸쳐 문 대통령이 첫 보고를 받은 시각과 위기관리센터를 방문해 지시한 상황을 신속하게 공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인천 영흥도 낚시배 전복사고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인천 영흥도 낚시배 전복사고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김부겸 행안부 장관에게는 “지금 현재 총력을 다하고 있는데 그래도 정부가 추가로 지원할 것이 있으면 현장에 가서 상황을 파악하고 건의하라”고 지시했다. 박경민 해경청장에게는 “실종자 3명이 선상 내에 있을 가능성도 있지만 해상표류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항공기ㆍ헬기 등을 총동원하여 광역항공수색을 철저히 하라”며 “안전조끼를 입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므로 아직까지 생존 가능성이 있으니 마지막 한명까지 생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혼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가 재난·재해의 컨트롤타워라는 자세를 갖고 임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지난달 15일 동남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전용기 안에서 포항 지진 소식을 보고받고 청와대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한데 이어 현장 보고를 바탕으로 수능 일주일 연기를 전격 결정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특히 이번 사고는 해상 사고”라며 “세월호 참사 당시 초동 대처가 얼마나 중요한지 체감했기 때문에 대통령이 발빠르게 대응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