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맥매스터 美 안보 보좌관 "北과 전쟁 가능성 매일 증가"

중앙일보 2017.12.03 15:42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보좌관이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이 매일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무력충돌 없는 북핵 해결 시간 얼마 남지 않았다"
맥매스터 보좌관“중국이 대북 원유 공급 중단해야 충돌 피해"
더 강한 제재 없이는 김정은 태도 변화 없을 것으로 전망

 
맥매스터 보좌관은 2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시미밸리에서 열린 레이건국가방어포럼에 참석해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을 시험 발사한 뒤 전쟁 가능성이 커졌느냐’는 질문에 “매일 커지고 있다.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답했다.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보좌관. [AP=연합뉴스]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보좌관. [AP=연합뉴스]

그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관련해 “무력 충돌 없이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들이 있지만 그는 (무력충돌 상황에) 점점 더 다가가고 있고, 남겨진 시간이 얼마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과 전 세계가 직면한 가장 크고 시급한 위협은 북한의 불량정권의 위협과 장거리 핵 보유 능력을 개발하려는 김정은의 계속되는 노력”이라고 말했다. 특히 “(북한의) 각 미사일 발사를 평가하는 데에는 시간이 걸리지만, 확실한 점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할 때마다 나아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비군사적 방법을 이야기하면서 중국의 역할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에 대한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은 강력하다”며 “중국에 우리나 다른 누구에게 호의를 베풀라고 요구하고 있는 게 아니다. 우리는 중국에 자국의 이익을 위해서 행동할 것을 요구하고 있고, 중국은 그렇게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런 이유로 맥매스터 보좌관은 중국이 대북 원유 공급을 일방적으로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연료없이는 미사일을 발사할 수 없다”면서 자신과 트럼프 대통령이 모두 100% 원유 수출 금지 조치가 현시점에서 적절할 것이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또 “훨씬 심각한 제재를 가하지 않거나, 제재가 집행되지 않으면 김정은의 행동이 극적으로 변할 것 같지 않다”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한편 이날 포럼에 첨석한 존 하이튼 미 전략사령관은 “우리 핵심 우주무기 중의 하나는 위성이며 위성은 적군의 미사일 발사 정보를 알려준다”며 “지구에서 발사되는 모든 미사일은 먼저 우리 미사일 경보 시스템에 포착된다”고 소개했다. 최근 북한의 화성-15형 역시 이 시스템에 잡혔다는 의미다.
마이크 로저스 하원 군사위원회 전략군소위 위원장은 “대다수 사람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가장 먼저 포착하고 레이더로 추적하고 파괴할 수 있는 것이 위성이라는 사실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