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황 "핵 보유 '비이성적'…모든 국가 핵무기 철폐해야"

중앙일보 2017.12.03 15:15
미얀마의 사실상 지도자 아웅산 수 치(오른쪽)와 만난 프란치스코 교황. [EPA=연합뉴스]

미얀마의 사실상 지도자 아웅산 수 치(오른쪽)와 만난 프란치스코 교황. [EPA=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2일(현지시간)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둘러싼 국제사회의 갈등에 대해 "핵무기를 보유하는 것은 비이성적"이라며 모든 국가의 핵무기 철폐를 강조했다.  
 

북·미 갈등에 대해 질문 받자 이같이 밝혀
"핵무기가 인류 절멸시킬 수 있다" 강조

AP통신에 따르면 교황은 전날 미얀마·방글라데시 순방을 마치고 바티칸으로 복귀하는 항공기 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교황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에 거친 언사가 오간 데 대한 생각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교황은 이어 "우리는 합법적 핵무기 보유와 사용의 한계에 와 있다"며 "오늘날 위력이 강해진 핵무기는 인류를 절멸시키거나 적어도 대부분 파괴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교황은 지난달 미국에 맞선 체제 유지를 명분으로 핵 개발을 지속하는 북한과 미국 사이에 긴장이 고조되자 '핵무기 없는 세상과 완전한 군축을 향한 전망' 국제회의에서 핵무기의 위험성을 고려할 때 핵무기 보유 자체도 비난받을 일이라며 예외 없이 모든 국가가 핵무기를 철폐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러한 모든 핵무기 폐기 의견은 상대 국가가 핵무기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억지하는 차원에서 핵무기를 보유하는 건 도덕적으로 허용될 수 있다는 이전 교황들의 입장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것이었다.
 
교황은 이날 기내에서 또 "나는 자문(自問)한다"면서 "오늘날, 핵무기를 그대로 두는 것이 합법적인 것일까? 생명체와 인류의 보호를 위해 되돌리는 것이 필요하지 않을까? 하고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