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이르면 내달 도쿄서 미사일 대피 훈련.. 아베 "적극 실시"

중앙일보 2017.12.03 15:13
일본에서 한반도위기설이 또 고개를 들고 있다. 3일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북한에 의한 '무력공격사태'를 상정한 주민대피훈련을 이르면 내년 1월 도쿄도심에서 실시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산케이 "내년 1~3월, 도쿄 도심서 미사일 대피훈련"
北 미사일 개량...일 본토 공격 우려 커져
정치권-정부-언론 위기론 확대 재생산
아베 "대도시 훈련 적극 실시 지자체에 요청"

그동안 일본 각지에서 미사일 대피 훈련을 가정한 훈련이 실시된 적은 있지만 도쿄 도심부에서 실시한 적은 없다. 산케이신문은 복수의 정부관계자를 인용해 “유사시 미사일 공격의 표적이 되기 쉬운 도심에서 훈련이 불가피하다고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29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교도=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교도=연합뉴스]

 
훈련은 내각 관방, 도쿄도(都) 등 관계기관이 연계해, 전국임시경보시스템(J 얼럿)을 사용한 주민대피 훈련 등으로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산케이 신문은 “내년 1~3월 사이에 훈련을 실시할 예정으로 정부와 도쿄도가 향후 훈련 장소와 내용 등을 압축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정부는 올 3월 이후 아키타현 오가시 등에서 탄도미사일 낙하를 상정한 훈련을 실시해왔으나, 인구밀집지역에서는 “국민의 위기감을 필요이상으로 조장한다”(정부관계자)는 우려가 있어 실시하지 않았다.
 
그러나 북한이 지난 29일 미사일 도발을 재개하고, 미사일의 성능도 한층 강화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일본 내에서는 일본 본토가 공격당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북한에 대한 미국의 무력행사 가능성을 언급하며, 북한이 그 보복조치로 일본에 대한 탄도미사일 공격 가능성까지도 배제할 수 없다는 주장이다. 산케이 신문은 “일본으로 탄도미사일 공격을 할 경우, 중요시설이 밀집해있는 도심이 표적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같은 한반도위기설은 정치권에 시작돼, 정부, 언론을 통해 확대 재생산되는 모양새다. 지난 11월 30일 국회예산위원회에서 자민당의 아오야마 시게하루(青山繁晴) 의원이 “북한의 탄도미사일의 정확도가 높아지고 있으며, 도쿄를 중심으로 하는 대도심부를 노릴 수 있다”며 위기설을 거론했다. 이어 “도쿄에서의 대피 훈련은 관심 밖인 것 같다. 인근 주민과 학교 어린이들이 훈련을 했으면 한다”고 질문했다.
 
그러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에 대해 “인구밀집지역에서의 훈련은 도쿄를 포함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대도시에서 피난훈련을 적극적으로 실시하도록 각 지자체에 요청해, 국민의 안심,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답했다.
 
이달 1일 후쿠오카시에서 북한 미사일이 상공을 통과한 경우를 상정한 훈련이 실시됐다. (사진=NHK 캡쳐)

이달 1일 후쿠오카시에서 북한 미사일이 상공을 통과한 경우를 상정한 훈련이 실시됐다. (사진=NHK 캡쳐)

지난 1일에는 후쿠오카현 후쿠오카시에서 탄도미사일이 시내 상공을 통과했을 경우를 상정한 긴급 훈련이 실시됐다. 훈련은 오전 10시에 시민들의 휴대전화로 ‘미사일이 발사된 것 같다. 건물 안 또는 지하로 대피해달라’는 문자가 도착하면서 시작됐다. 후쿠오카시 지하철 약 20편은 운행을 멈췄고, 양복을 입은 직장인들이 머리를 감싸고 쪼그려 앉거나 지하시설로 대피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지난달 22일엔 나가사키현 내 시마바라 반도에서 북한에 의한 ‘무력공격 사태’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한 훈련이 실시됐다. 북한 미사일 2발이 떨어져 5명의 중경상자가 나온 상황을 가정해, 육상자위대가 출동하고, 미사일 낙하지역 주변 유해물질 오염 여부를 조사하고 주민들을 피난시키는 내용이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