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세계 최대 규모 매장량 10억t급 역암 유전 발견

중앙일보 2017.12.03 14:09
중국 신장위구르 지역의 유전[신람망 캡처=연합뉴스]

중국 신장위구르 지역의 유전[신람망 캡처=연합뉴스]

중국이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에서 또다시 대형 유전을 발견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중국 최대 석유 기업인 페트로차이나의 신장유전공사가 10여 년의 탐사 끝에 중가르 분지의 마후지구에서 매장량 10억 톤급의 역암 유전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역암은 물이나 빙하 등에 의해 자갈이 이동된 후 퇴적해 형성되는 지질층으로 이번에 발견된 역암 유전은 세계 최대 규모다.

 
페트로차이나 측에 따르면 3등급 석유 매장량만 12억4000만 t으로 추산되며 이 중  5억t은 매장이 확인됐다.  
 
이는 미국과 브라질에서 발견된 기존 역암 유전보다 매장 규모가 훨씬 큰 것으로 1955년 중국에서 처음 발견된 신장 커라마이(克拉瑪依) 유전보다도 크다.  
 
한편 최근 미국이 중국에 대북 석유공급 중단 압력을 넣고 있는 시점에 중국에서 초대형 유전이 발견돼 관심을 쏠리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