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정된 수순, 금융 경련 없었다

중앙선데이 2017.12.03 01:00 560호 1면 지면보기
[뉴스 분석] 글로벌 경제 탄탄한 흐름 속 기준금리 인상
한국은행(BOK)이 선도적으로 미국과 통화정책 동조화에 나섰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30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2011년 6월 이후 6년5개월 동안 이어진 금리 인하와 저금리 흐름이 마무리된 셈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전문가의 말을 빌려 “긴축이 아시아에도 다가왔다”고 보도했다. 한국이 아시아에서 선도적으로 긴축에 나섰다는 얘기다. 실제 일본은 여전히 양적완화(QE)와 제로금리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은 2015년 기준금리를 낮춘 이후 2년 가까이 유지하고 있다. 영국과 유럽연합(EU)은 내년 하반기에나 통화정책 수정에 나설 전망이다.

JP모건 “한은 추가 인상 늦출 것”
원화 가치 인상 전보다 떨어져
美 경기 대안정 vs 둔화 논쟁도

 
이번 인상은 예고된 이벤트였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올 6월 기준금리 인상을 내비쳤다. 또 블룸버그가 설문조사한 국내외 경제분석가 24명 가운데 75%인 18명이 이번 인상을 예상했다. 미국이 긴축으로 돌아선 지 23개월 만에 한국도 긴축에 나선 셈이다. 미국은 2015년 12월 제로금리정책을 접고 기준금리를 올리기 시작해 올 6월까지 네 차례 인상했다. 올 10월부턴 양적완화를 양적축소(QT)로 전환했다. 하지만 한국은행의 관망은 예전보다 두 배 이상 길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한국은행은 연방준비제도(Fed)가 통화정책을 전환한 이후 9개월 정도 지나면 행동에 나섰다.
 
한국은행의 금리 인상은 ‘예외적인 국면’의 끝이기도 하다. 바로 두 나라 기준금리가 같은 국면이다. Fed는 올 6월 기준금리를 1.25%로 올렸다. 이후 한·미 기준금리가 넉 달 넘게 동일한 수준이었다. 2000년 이후 두 나라 기준금리 차이는 최대 3%포인트 정도였다. 미 투자은행 JP모건은 “한국은행이 추가 금리 인상을 서두르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한국 내 실물경제와 가계부채 상황, 북핵 사태뿐 아니라 미국 경제 등 글로벌 상황을 앞으로 상당 기간 기다리며 지켜보는(wait-and-see) 태도를 취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JP모건은 “내년 3분기 이후에나 2차 금리 인상이 이뤄질 수 있다”고 예측했다.
 
예고된 이벤트와 더딘 2차 인상 가능성 때문인지 국내 금융시장 경련은 거의 없었다. 이론적으로 기준금리가 오르면 원화 가치는 올라간다. 하지만 지난 1일 외환시장에서 달러는 1086.4원에 거래돼, 금리 인상 전(지난달 29일 종가 기준)보다 9.6원 올랐다. 그만큼 원화 가치가 떨어졌다는 의미다. 이날 채권시장에서 국고채 3년물 금리는 3.1bp(1bp=0.01%포인트) 내린 2.081%로 장을 마쳤다. 전문가들은 금리 인상 폭과 시기가 예상과 다르지 않아 이미 시장에 반영된 점, 미국 등 글로벌 경제가 탄탄한 흐름을 보이고 있는 점 등이 시장의 긴장 완화에 한몫했다고 보고 있다.
 
실제로 미 상무부는 올 3분기 성장률을 기존 3%(연율)에서 3.3%로 상향 조정해 지난달 29일 발표했다. 2014년 3분기 이후 가장 높은 성장률이다. 전망도 밝다. 지난주 한국을 방문한 앤드루 리버리스 다우케미컬 회장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미국의 많은 비즈니스 리더가 내년 성장률이 4%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예상대로라면 미국 경제는 10년 만에 ‘이븐 파(Even Par=3%)’를 넘어선다. 미 경제는 2007년 12월 침체에 빠졌고, 이듬해엔 금융위기를 겪으며 오랜 대침체(Great Recession)에 시달려야 했다. 전문가들이 말하는 10년 안팎의 경기 변동 사이클상 변곡점을 맞고 있는 셈이다.
 
이에 따라 낮은 인플레이션과 안정적인 성장이 이어지는 대안정(Great Moderation)이 시작됐다는 분석부터 경기 변동상 침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우려까지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마틴 울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수석 칼럼니스트는 중앙SUNDAY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지율 하락을 극복하고 재선에 성공하기 위해 감세에 나섰다”며 “트럼프가 통화정책 긴축마저 방해하고 나선다면 주식시장 등이 과열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글로벌 경제가 예상대로 움직이면 국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내년에 3만 달러를 넘어설 전망이다. 2006년 2만 달러 선을 넘어선 이후 11년 만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은 2만7561달러였으며 올해는 2만9500달러 선으로 추산된다.
 
 
강남규·염지현 기자 dismal@joongang.co.kr 
 
관련기사 
● 트럼프 감세 법안 미국 상원 통과
● “대형 경제 위기 가능성 작지만 트럼프가 미국 경제의 복병”
● 오피스텔·상가엔 타격, 끄떡없는 IT 주식
● 부동자금 1000조원 움직임이 변수 … 비과세·선진국에 분산 투자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