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름값 ℓ당 1532.2원…“당분간 오름세 지속”

중앙일보 2017.12.02 16:15
11월 다섯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이 ℓ당 1532.2원을 기록해 무려 18주 연속 올랐다. [중앙포토]

11월 다섯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이 ℓ당 1532.2원을 기록해 무려 18주 연속 올랐다. [중앙포토]

국내 기름값 상승세가 18주 연속 계속되고 있다. 경유도 오름세를 이어갔다.
 

휘발유 1532.2원/ℓ
경유 1324.1원/ℓ
“국제유가 소폭 상승 요인”

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다섯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5.4원 오른 ℓ당 1532.2원을 기록해 무려 18주 연속 올랐다.
 
경유 가격도 전주보다 5.5원 상승한 1324.1원/ℓ로 집계됐다. 19주 연속 상승세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6.0원 오른 1499.2원/ℓ, 경유는 5.7원 상승한 1291.5원/ℓ로 가장 낮았다.
 
최고가는 SK에너지 제품이다.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4.6원 오른 1556.2원/ℓ, 경유 가격은 4.9원 상승한 1348.8원/ℓ를 나타냈다.
상표별 판매가격. [사진 한국석유공사]

상표별 판매가격. [사진 한국석유공사]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1633.5원/ℓ(3.1원↑)로 전국 평균 가격보다 101.4원이나 높았다.
 
한국석유공사는 “산유국 간 감산 기간 재연장 합의, 미국의 정제투입량 증가와 정제가동률 상승 등으로 국제유가가 소폭 상승함에 따라 국내유가는 오름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