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안철수, DJ 넣었다 뺐다 하지 말라”…발끈한 이유보니

중앙일보 2017.12.02 15:53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사진 박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사진 박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은 2일 안철수 대표에 대해 “김대중(DJ) 전 대통령께서 평생 노력하신 영ㆍ호남 화합 노력을 바른정당과의 정치공학적 통합을 위해 왜곡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이날 호남 의원들의 대표격인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른정당과 통합, 합당하면 영호남 화합이냐”라며 “이렇게 해서 자유한국당과 3당 통합하는 것은 아니냐”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 말은 앞서 안 대표가 지난 1일 이날 인천 강화군의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김성수 대한성공회 주교를 만나 “국민의당 내에 DJ와 정치한 분이 많은데, 남북 통일을 목표로 둔 사람들이 영ㆍ호남 통합도 안되면 어떻게 남북통일이 가능하겠느냐”고 발언한 것을 두고 한 지적이었다.  
 
박 의원은 “안 대표의 논리대로라면 결국 자유한국당과 통합해야 영호남 화합이 완성되는 것 아니냐”며 “호남을 빼면서 영호남 통합을 부르짖는 것은 자기모순”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DJ를, DJ와 함께했던 국민을, 지역감정 해소와 민주주의에 앞장섰던 호남을 바른정당과의 통합 추진을 위해 넣다 뺐다 하지 말라”며 “당내 다수 의원이 통합을 반대하고 안 대표도 통합의 ‘통’자도 꺼내지 않겠다고 했다면 지도자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영ㆍ호남 통합을 이야기하기 전에 당내 통합부터 하셔야 한다고 거듭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