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수서 136명 탄 여객선, 어선과 충돌…어선 침몰 2명 부상

중앙일보 2017.12.02 15:25
2일 오전 7시 48분쯤 여수시 돌산읍 신기항 앞 해상에서 연안통발 어선 M호(2.96t)와 여객선 H호(677t)가 충돌, 어선 M호가 침몰하고 M호에 타고 있던 선장 A씨(71) 부부가 바다에 떨어져 부상했다. 침몰하고 있는 어선. [사진 여수해경]

2일 오전 7시 48분쯤 여수시 돌산읍 신기항 앞 해상에서 연안통발 어선 M호(2.96t)와 여객선 H호(677t)가 충돌, 어선 M호가 침몰하고 M호에 타고 있던 선장 A씨(71) 부부가 바다에 떨어져 부상했다. 침몰하고 있는 어선. [사진 여수해경]

전남 여수시 돌산읍 해상에서 승객 136명이 탄 여객선과 어선이 충돌했다.
 
여객선은 별다른 피해를 보지 않았지만 어선은 바다에 침몰하고 어선에 타고 있던 선장 부부가 다쳤다.
 
2일 오전 7시 48분쯤 여수시 돌산읍 신기항 앞 해상에서 연안통발 어선 M호(2.96t)와 여객선 H호(677t)가 충돌해, 어선 M호가 침몰했다.
 
M호에 타고 있던 선장 A씨(71)와 아내 B씨(62)는 사고 충격으로 바다에 떨어졌으며 출동한 해경 구조정에 3분여 만에 구조됐다. A씨는 가벼운 타박상을 입었지만, 아내 B씨는 중상을 입어 광주지역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승객 136명이 타고 있는 여객선은 승객이나 선체 모두 별 피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여객선 H호는 사고 경위 파악을 위해 신기항에 정박 중이다. H호 승객과 화물 등은 선사 측에서 제공한 다른 여객선을 이용해 금오도로 출항했다.
 
이날 사고는 금오도로 향해 출발하던 여객선 H호가 다가오는 어선 M호를 발견하고 수차례 기적을 울리며 진로 변경을 시도했지만 피하지 못해 발생한 것으로 해경은 보고 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두 배의 선장 모두 음주측정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선장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