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과 가장 가까운 미국' 하와이, 30년만에 핵공격 대피훈련

중앙일보 2017.12.02 11:28
미국 하와이주에서 1일(현지시간) 핵공격 대피훈련이 실시됐다. 하와이는 북한에서 7200km 가량 떨어져 있어 '북한과 가장 가까운 미국'으로 손꼽힌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 시험발사로 핵 위협이 고조된 가운데, 이날 하와이에선 30여년만에 처음으로 핵공격 대피 사이렌이 울렸다. 
[사진 폭스뉴스 홈페이지]

[사진 폭스뉴스 홈페이지]

 
AP통신과 CNN, 폭스뉴스 등 현지 언론들은 하와이에서 북한의 핵 미사일 공격을 상정한 주민대피훈련이 처음으로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주 가운데 북핵 위기에 대응해 주민대피 훈련을 실시한 것은 하와이주가 처음이다.
 
하와이주 정부 비상관리국(HEMA)이 주관한 이번 훈련은 북한의 화성-15형 시험발사 이전에 기획된 훈련이나 최근 높아진 북핵 위협으로 미 본토에서도 큰 관심을 보였다. 또, 구소련 핵무기와 대치하던 1980년대 냉전시대 이후 30여년만에 진행된 사이렌 대피 훈련으로 다수의 취재진이 몰려 상황을 전했다.
 
HEMA는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11시 45분, 첫 사이렌을 울렸다. 50초간 평온한 톤에 이어 10초 간격으로 급변하는 파장으로 1분간 비상경보 사이렌이 울렸다. 이는 소위 '본섬'으로 불리는 오아후 섬 내 180개를 비롯, 하와이주 전역의 사이렌 385개에서 동시에 울려퍼졌다. 주정부는 "사이렌이 울리면 주민들이 실제로 핵 공격에 대비해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이 딱 15분 남았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오리건 출신의 브루스 티즐리(63)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틀전 북한 미사일 발사 소식을 접하고 오늘 사이렌을 들으니 소름이 돋았다. 실제로 그런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는 공포를 느낀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관광객들로 붐비던 오아후 섬의 와이키키에선 사이렌 소리가 너무 작았다는 지적도 나왔다. 번 미야기 하와이 비상관리국장은 "처음에는 훈련이 순조롭게 진행됐다고 들었는데 나중에 들어보니 일부 지역에서 사이렌 소리가 잘 들리지 않았다고 했다" 하와이주 측은 와이키키 해변을 비롯해 관광객 밀집 지역에서 사이렌 소리가 작게 들린 원인을 찾아 조사하고 장비를 점검할 방침이다.
 
하와이 주 정부는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매달 1일(영업일 기준) 핵공격 대피 훈련을 지속해서 실행할 계획이다.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주지사는 "모든 재난에 잘 준비돼 있어야 한다는 건 필수적"이라며 "특히 오늘날에는 핵공격의 가능성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