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틸러슨 경질설'에 "가짜뉴스다. 몇몇 주제에 뜻 일치 안하는건 사실이지만"

중앙일보 2017.12.02 09:0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부 현지 언론에서 제기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경질설을 일축했다. 그는 경질설뿐 아니라 조만간 퇴임한다는 설에 대해서도 "가짜 뉴스"라며 틸러슨 장관의 유임을 확인했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의 해임설을 일축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의 해임설을 일축했다.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언론에서 내가 렉스 틸러슨 장관을 해임하거나 틸러슨 장관이 조만간 떠난다고들 추측하는데, 가짜뉴스다!"라며 "그는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백악관이 수주 내 틸러슨 장관이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 교체되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보도하며 그의 경질설이 재차 불거졌다.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 사이 대북 기조 차이가 이미 대중에 드러난 상태에서 북한이 추가 미사일 시험발사 등 도발을 이어가자 이같은 추측은 더욱 힘을 얻었다.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미국의 대북정책과 국제사회와의 공조 노력을 앞두고 '외교수장 흔들기'에 직접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물론, 우리가 몇몇 주제들을 놓고 의견이 일치하지 않는다"면서도 "최종 결정은 내가 한다"고 불화설을 일축했다. 또 "그럼에도 우리는 함께 잘 일하고 있고, 미국은 다시 큰 존경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