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시아월드컵 F조, 한국과 첫경기 앞둔 스웨덴 현지 반응

중앙일보 2017.12.02 02:02
[raido sweden 트위터 캡처]

[raido sweden 트위터 캡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추첨 결과 한국이 독일-멕시코-스웨덴과 함께 F조에 편성된 가운데, 스웨덴 현지 보도가 눈길을 끌고 있다.  
 
2일(한국시간) 0시부터 진행된 조 추첨식이 끝나자 스웨덴 현지 언론인 라디오 스웨덴(radio sweden)은 공식 트위터에 '스웨덴 독일·멕시코와 맞붙는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에 네티즌은 “같은 조에 편성된 한국은 언급하지 않았다”, “한국은 경쟁자로 인식 조차 안되는 것이냐”, “그래도 스웨덴은 가볍게 이길 수 있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raido sweden 홈페이지 캡처]

[raido sweden 홈페이지 캡처]

 
한편 라디오 스웨덴은 동일한 제목의 홈페이지 기사에서 스웨덴이 한국과 2018년 6월 18일 첫 경기를 갖는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