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악관 발표문엔 “북한 ICBM” … 청와대 자료엔 표현 없어

중앙일보 2017.12.02 01:04 종합 3면 지면보기
북한의 화성-15형 발사 이후 두 번째로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통화(11월 30일)의 양국 발표문에서 표현에 미묘한 차이가 있었다.
 

문 대통령 “대기권 재진입 입증 안돼”
화성-15형 ICBM으로 못박지 않아

청와대 자료 중 북핵 논의 관련 내용은 일곱 문장이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두 문장, 695자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도 두 문장이었지만 194자였다. 한·미 방위태세를 토대로 한 힘의 우위를 강조하고,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을 다시 확인하는 원론적인 입장이었다. ‘양 정상’을 주어로 한 문장은 대북제재 및 압박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자는 한 문장이 전부였다.
 
백악관 자료는 네 문장 중 세 문장의 주어가 ‘양 정상’이었다. ▶북한의 최근 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다음 조치를 논의하고(discussed) ▶동맹의 억제력과 방위력 강화를 위한 강한 공약을 다시 반복하고(reiterated) ▶북한이 비핵화의 길로 돌아오도록 이끌기 위한 강한 공약을 재확인했다(reaffirmed)고 했다.
 
관련기사
 
외교가 소식통은 “통상 정상 간 회담이나 대화 뒤에 나오는 자료에서 주어가 ‘양 정상’이 아닌 것은 서로 할 말을 했다는 뜻”이라며 “새롭게 공동 인식에 도달한 것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말하고자 한 핵심은 “우리가 당면한 과제는 북한이 핵·미사일 기술을 더 이상 진전시키지 못하도록 철저하게 저지하면서 궁극적으로는 이를 폐기토록 하는 것”이라는 발언이었다. 동결→폐기로 이어지는 단계적 해법을 다시 강조했다. 청와대 자료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동의하거나 공감했다는 표현은 없다. 백악관 자료는 이런 문 대통령의 발언을 아예 소개하지 않았다.
 
백악관 자료에는 “북한의 지난달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대해 논의했다”고 돼 있지만 청와대 자료에는 ICBM이라는 단어가 등장하지 않았다.
 
◆미국 발표에 있는 ‘at any cost’=두 정상이 북한에 최고의 압박을 가하고 제재를 강화하겠다는 데 공감한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백악관 자료에는 “어떤 비용을 치르더라도(at any cost) 북한이 비핵화의 길로 나오도록 강하게 이끌어야(compelling)”라는 표현이 나온다. ‘at any cost’는 ‘기필코’ ‘무슨 일이 있어도’라는 뜻도 담고 있다. ‘compel’에는 강요의 뜻이 담겨 있다.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의 무릎을 꿇게 하겠다는 뜻이 담긴 문장이다.
 
이에 비해 청와대 자료엔 ‘최대한 강화’란 식으로 표현됐다. “양 정상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압박을 최대한 강화하는 노력도 함께 해 나가기로 했다”는 것이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