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드컵 조추첨 마지막에 엇갈린 韓·日의 ‘운명’

중앙일보 2017.12.02 01:03
한국은 F조, 일본은 H조에 배정됐다. [방송화면 캡처]

한국은 F조, 일본은 H조에 배정됐다. [방송화면 캡처]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첫 경기 상대가 결정됐다. 공교롭게도 마지막까지 한국과 일본의 조가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한국은 상대적으로 강팀이 속한 조에, 일본은 상대적으로 수월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 조에 속하게 됐다.
 
2일(한국시간) 오전 12시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크렘린궁 콘서트홀에서 진행된 2018 러시아 월드컵 조추첨식에서 포트4에 배정된 한국 축구대표팀은 독일과 멕시코, 스웨덴이 배정된 조와 만났다. 한국은 F조다.
 
마지막 F조와 H조가 남은 상황에서 조에 편성되지 않은 국가는 한국과 일본뿐이었다. F조와 비교해 폴란드, 세네갈, 콜롬비아가 편성된 H조가 상대적으로 수월한 조라는 평가가 많았다. 그러나 추첨의 운명은 한국을 F조에, 마지막 일본을 H조에 베정했다.
 
한국은 F4 자리에 위치해 스웨덴과 2018년 6월 18일 오후 3시(현지시간) 첫 경기를 치르게 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