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워싱턴서 도는 틸러슨 경질설 … 후임 거론 폼페이오는 북정권 교체론자

중앙일보 2017.12.02 01:00 종합 6면 지면보기
틸러슨(左), 폼페이오(右)

틸러슨(左), 폼페이오(右)

미국이 북한의 돈·석유·바닷길 등 3대 생명선 차단에 나선 가운데 주무 장관인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12월 아니면 내년 1월 교체될 것이라고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국무장관, 트럼프와 대북정책 충돌
감쌌던 켈리마저 경질로 돌아선 듯

지난 10월 대북 협상론을 내세우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충돌해 사임설이 불거졌을 때와 달리 이번엔 최대 우군인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국가안보팀 개편의 일환으로 틸러슨 교체를 주도한다는 게 차이점이다.
 
NYT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한때 옹호자였던 켈리 실장이 틸러슨 장관이 더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대하는 역할을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어려울 만큼 상처를 입었다고 본다”며 “연말 또는 직후에 안보팀 개편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폭스뉴스는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에 대한 입장이 훨씬 유사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후임 국무장관에 유력하다”며 교체 시기를 취임 1주년이 되는 내년 1월로 못 박았다. 미 내각서열 1위이자 최고위급 외교관인 틸러슨 장관은 주요 외교정책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공개적으로 부딪혀 왔다. 대북정책이 대표적이다.
 
관련기사
지난 10월 1일 틸러슨 장관이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북한과 2~3개 대화 채널을 가동하고 있다”고 대북 협상 추진 의사를 밝힌 직후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리틀 로켓맨과 협상하는 데 시간 낭비하지 말라”고 면박을 준 일 등이다.
 
8월에도 틸러슨 장관이 “북한과 군사력을 사용하지 않고 합의에 도달하길 바란다”고 한 다음날 트럼프는 “북한은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파리 기후협약 탈퇴와 이란 핵 합의 파기, 러시아의 대선 개입을 부인하는 데 대해서도 틸러슨 장관은 반대 입장에 섰다.
 
주목할 부분은 진퇴양난에 처한 틸러슨 장관을 교체할 후임으로 거론되는 후보군이 모두 대북 강경 매파란 점이다.
 
1순위로 꼽히는 폼페이오 CIA 국장은 행정부 내에서 강하게 김정은 정권교체론을 주장해 온 인물이다. 폭스뉴스는 니키 헤일리 유엔대사가 국무장관으로 이동하고, 이방카 트럼프의 측근인 디나 파월이 후임 유엔대사를 맡는 방안도 시나리오 중 하나라고 보도했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불화설을 보여온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트럼프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도 틸러슨 교체 시점 즈음에 백악관을 떠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