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출마포기...반홍(反洪)정서 올라탄 이주영 힘 받나

중앙일보 2017.12.01 17:00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나경원·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 등이 1일 원내대표 선거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김성태(친홍·복당파)·이주영(비홍·비박)·홍문종(친박) 3자 구도로 압축되고 있다. 

 
이날 오전 나경원·신상진·이주영·조경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한국당 중립의원 모임'을 갖고 이렇게 결론 내렸다. 이날 참석자들은 모두 원내대표 선거 출마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나 의원은 "많은 분이 나왔는데 나까지 나서기 어렵다"며 불출마 선언을 했다. 신 의원도 역시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나 의원은 "이번 원내대표 선거는 계파싸움이 아닌 통합으로 가야 하고 당의 미래를 위한 진지한 고민의 장이 돼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이미 중립지대에서 열심히 하는 분들이 당을 이끌어갈 수 있게, 통합을 할 수 있게 제가 다른 역할로 당 재건에 도움을 주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홍준표 사당화'나 '친박 부활' 같은 구도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선거가 다시 당을 통합하고 국민 마음을 모을 수 있는 그런 선거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모임 결과로 이달 12일 열리는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의 중립성향 후보군은 이주영 의원과 조경태 의원으로 압축됐다. 정치권에서는 조만간 양측 역시 단일화를 시도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실상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는 친박계 홍문종 의원, 친홍계이자 복당파인 김성태 의원, 비홍·비박 후보의 3자 구도로 좁혀지는 양상이다. 
 
 
홍준표(왼쪽)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주영 의원. [중앙포토]

홍준표(왼쪽)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주영 의원. [중앙포토]

 
이처럼 중립성향 후보군의 합종연횡 움직임에 대해 한 초선 의원은 "최근 당내에서 친홍·친박 모두 곤란하다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당선 가능성이 전보다 커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달 중순까지만 해도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는 홍문종·김성태 의원의 양강 구도로 좁혀지는 분위기였다. 특히 홍 대표와 김무성 의원의 지원을 받는 김 의원의 우세가 점쳐졌다.
 
하지만 최근 홍 대표의 막말 파동과 "홍 대표가 당무 감사를 핑계로 당협위원장 교체를 시도하는 등 줄 세우기를 하려 한다"는 등의 반홍 기류가 확산했다. 지난달 30일 대구에서 본인이 직접 "비어있는 지역 당협위원장 2곳 중 하나를 맡겠다"고 한 것도 말 바꾸기 논란을 일으켰다. 
그렇다고 "당의 얼굴로서 친박계를 세워 '도로 친박당'이 되는 건 곤란하지 않으냐"는 정서까지 겹치면서 비홍·비박을 내건 중립지대가 '구원투수'로 부상하게 됐다는 분석이다.  
 
특히 그간 범친박계로 분류됐던 이주영 의원은 이번 원내대표 선거에서는 당내 계파 청산 극복 및 갈등 봉합이라는 명분을 내걸고 친박계와 거리 두기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또 홍 대표와도 최근 페이스북에서 '개명' 논란으로 설전을 주고받으며 비박·비홍계 주자로 자리매김하는 데 성공했다는 평을 얻고 있다. 
 
하지만 당 일각에선 "친박이 잘 나갈 때는 친박이라 하고, 친박이 어려우니까 비박이라고 한다"며 "양지만 지향하는 정치인"이라고 달갑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