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영무 “北 해상봉쇄 정부 차원 토의…긍정적” vs 靑 “개인 의견”

중앙일보 2017.12.01 15:59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일 대북 제재 차원에서 거론되는 해상봉쇄 조치에 대해 “요청이 (공식적으로) 오면 (해상봉쇄에) 참여하는 것으로 가는 것이 이런 상황에선 맞다”고 말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도발과 관련해 의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20171201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도발과 관련해 의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20171201

 
송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국이 어느 단위에서든 국방부에 해상봉쇄 제안을 하거나 협의한 게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 질문에 “국제적으로 협조하는 분위기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참여정부 당시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에 가입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는데 이명박 정부가 가입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이 페이스북을 통해서 제안한 해상봉쇄 조치를 우리 정부가 검토했고, 우리 정부 차원의 결론이냐’는 이 의원의 질문에 “토의를 했다는 말씀”이라며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또 이 의원이 ‘국가안전보장회의(NSC)나 범정부 차원의 결론이냐’고 재차 묻자 “그렇다고 말씀드리겠다”고 확인했다.
 
이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송 장관 개인의 의견으로 보인다”며 “정부나 NSC 차원에서 논의하거나 보고받거나 검토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