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체육회, CM병원과 선수촌 부속의원 위탁운영 계약

중앙일보 2017.12.01 15:18
대한체육회는 1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CM병원과 선수촌 부속의원 위탁운영 계약 조인식을 체결했다.
대한체육회가 1일 CM병원과 선수촌 부속의원 위탁운영 계약 조인식을 체결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왼쪽)과 이상훈 CM병원 원장. [사진 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가 1일 CM병원과 선수촌 부속의원 위탁운영 계약 조인식을 체결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왼쪽)과 이상훈 CM병원 원장. [사진 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는 지난 9월 태릉선수촌이 진천선수촌으로 확장·이전함에 따라 훈련인원이 3배 이상(기존 12종목 350여 명→35종목 1150여 명) 증가했다. 이로 인해 의료 서비스 인프라 부족, 의료서비스 질 저하 및 응급상황 발생에 대한 대책 부재 등을 시급히 해결하기 위해 선수촌 부속의원을 민간의 전문의료기관에 위탁 운영을 실시하게 됐다. CM병원은 국가대표 선수들의 진료 및 치료, 재활 등에 대한 의료서비스를 책임운영하게 됐다.
 
이번 계약을 통해 대한체육회는 의료인력과 진료과를 보강하고 국가대표 선수들의 신뢰를 받고 있는 스포츠 닥터들을 국가대표선수촌 부속병원에서 진료할 수 있게 했다. 이로써 세계 최대 규모 최첨단 시설인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의 명성에 걸맞은 의료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CM병원은 68년의 역사를 가진 종합병원이며 배구와 농구 국가대표 팀닥터들을 비롯해 프로야구, 프로축구팀 수석 팀닥터들을 보유하고 있다. 엘리트 스포츠 선수들에 대한 치료 경험이 국내에서 가장 많은 병원들 중 하나다. 향후 유일한 국가대표선수촌 운영으로서 한국 스포츠 의학을 세계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역할을 맡게 됐다. 
 
또 국가대표 선수들의 스포츠 손상 예방뿐만 아니라 건강관리와 질병예방, 더불어 체력 측정 등을 통한 스포츠과학을 접목하여 스포츠의 과학화를 통한 선진 스포츠의료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상훈 CM병원장은 "한국 최고의 선수들을 모아놓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한 대한체육회에 감사하다. 최고 선수들의 경기력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