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스트레스 해소방의 모습= 중앙DB]

[스트레스 해소방의 모습= 중앙DB]

 최근 직장인들 사이에서 그릇 등을 깨부수며 분노를 해소할 수 있는 ‘스트레스 해소방’이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망치·쇠파이프·야구배트 등의 도구로 준비된 소품들을 부수고 맘껏 소리를 지르다 보면 일터에서 쌓였던 분노가 해소되는 기분이 들어 손님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고 하네요. 이외에도 어디서든 꺼내 씹을 수 있는 ‘사장·부장 껌’이나 ‘○○○ 때리기’ 등의 휴대전화 게임과 같이 기발한 상품들이 출시되며 분노 해소에 목마른 직장인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고 합니다. 다양한 스트레스 해소 상품들이 인기를 끄는 현상은 과잉 스트레스의 위험에 처한 우리사회의 단면을 보여주고 있어 씁쓸함을 자아내지요.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지난 7월 발표한 ‘스트레스 관리 : 건강에 미치는 영향과 정책적 함의’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이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받는 활동 영역은 ‘직장’이라고 합니다. 직장인 4명 중 3명(75%)이 일터에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답해 직장인들의 스트레스 수준이 위험수위에 달한 것으로 드러났지요. 온라인상에서도 ‘분노사회’를 살아가는 직장인들이 한껏 차오른 스트레스를 하소연하고 해소법을 공유하는 추세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e글중심(衆心)’이 커뮤니티 여론을 살펴봅니다.
 
* 어제의 e글중심▷지하철 고장이 '지공거사' 탓?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클리앙
"평소 남들보다 울적함을 자주 느끼는 성향입니다. 나름대로 이걸 즐기고(?) 극복하는 저만의 방법도 갖게 되었는데요. 매운음식, 달콤한 음식 먹기 산책하기 운동하기 영화보기 음악듣기 독서하기 수다떨기 연애하기(?) 등 여러 방법들을 시도해 보았지만 제가 느껴본 방법중에 최고의 방법은 바로 '잠' 였습니다. 우울함이 느껴지고 붕뜨는 느낌이 들땐 굳이 눕지 않더라도 책상,소파 등에 잠시 기대어 딱 10~15분 정도만 토막잠을 자보세요. 개운함도 생기고 우울감도 마법처럼 사라집니다. 애초에 우울하면 잠 오는것도 쉽지 않기에 이왕이면 점심을 먹고 오는 노곤한 식곤증에 기대어 잠이 들게 되면 피로감도 풀리고 우울함도 가시고 일석이조 인 것 같아요. 다들 특별한 스트레스 해소법, 혹은 우울감 해소법을 갖고 계신가요?"

 ID 'xavier'

 
#네이버
"부수고 깨고 때리는 과정에서 습관이 된다면 사회적으로 참 큰일일 텐데... 정도를 완급 조절 못하는 사람이 그런 습관을 가지게 되면 범죄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드네요. 미국과 우리나라에서 연구 결과 이런식의 스트레스 푸는 방법은 차후 성격과 스트레스 푸는 방법으로써 "폭력성을 가질 확률이 높다"고 결과가 나왔습니다. 폭력성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바꾸는 게 낫지 않을까 싶네요."

 ID ‘sall****’

#뽐뿌
"직장생활을 할수록, 부부생활을 할수록 커지네요. 첨엔 이걸 어떻게 관리할지 몰라 이것저것 다 해보기도 하고, 스트레스 자체를 무시하기도 해봤는데 이제 알아낸거 같아요. 운동! 그리고 운동을 할 수 없는 근무시간에는 차마시기. 운동을 추천하는 이유는 뛰거나 근력운동을 하면서 내가 스트레스 받고 있는 상황에서 내가 자신이 분리되는 느낌이라고나 할까? 그리고, 내가 내 자신을 위해 이렇게 시간과 노력을 들이는구나 하는 뿌듯함? 운동은 정말 추천합니다."

 ID '겨털매니아' 

 
 
#티스토리
“스트레스 해소방. 주변에 아주 많지는 않지만 요즘 몇몇 번화가에는 이런 서비스가 있다고 합니다. 돈을 내면 어떤 공간에 들어가서 망치나 야구배트 등을 이용해 주변의 사물을 마음껏 부술 수 있다고 합니다. 조금 과격해보일 수도 있지만 이런 식으로 평소에 쌓인 감정을 육체적으로 풀어내기도 합니다. 싫은 사람이나 일들을 생각하며 휘두르다 보면 어느새 해소되고 있는 모습을 발견하실 수 있다고 합니다.”  

 ID '라디안각@'

#오늘의유머
"사회생활 10년차 30대 중반인데.. 사회생활도 머 적응이 되는거라 생각했는데 힘든 거 어쩔수없는듯 예전에 통근 타고 회사다닐때는 진짜 사고 한번만 살짝났음 좋겠다도 생각했었기든여 좀 쉴수있게.. 그냥 그 힘들엇덤것도 적응되지 않을까 했는데.. 이건 경륜이 쌓이고 쌓여도 여전히 힘드네요 모든 직딩님들 힘내쎄여!"

 ID 'karjeg'

#82cook
"직장내 따가 된 것 같아요. 인사했는데 외면할 때, 나만 빼고 따로 밥 먹거나 차 마시러 갈 때, 나에게만 더 큰소리로 실수 뭐라고 할 때, 말투가 나에게만 달라질 때 등등 요즘 너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잠도 잘 못자고 힘들어요.. 이직해야 되겠죠? (중략) 혹시 슬기롭게 극복하신 분 있으세요 ㅠ? 그래도 인사도 밝게 하고 (무시당했지만), 일도 더 꼼꼼히 하고, 당당해지려고 하는데 넘 하루하루가 살얼음판 같은 건 어쩔 수 없네요.“

 ID '춥다'

#네이버블로그
"한 번쯤은 저도 체험해보고 싶은 컨텐츠네요!! 부시고 박살내고 속시원할듯해요 그런데 가격이 꽤 나가는 단점이.. 외국에서는 이미 유행하고 있다고 하는데 국내에선 어느 정도 인기를 누릴지 기대 되네요 한편으론 얼마나 스트레스를 풀 곳이 없으면 이런 업체가 생겼는지 안타깝기도 합니다."

 ID '뭉이'  


정리: 김솔 인턴기자
관련기사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