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북핵 목 밑 칼까지 다가와…한미 군사작전 시작해야”

중앙일보 2017.12.01 13:42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일 “북핵이 이제는 목 밑의 칼까지 다가왔는데 이 정부는 말로만 하고 대책이 없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북핵위기대응특위회의와주요당직자회의를 잇달아 열고 “북핵 대책에 대해 국방부 의견을 들어봤는데 아무런 대책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방부의 보고서를 보니 (이번에 발사된) 북한 미사일은 1만2400㎞ 비행거리를 넘어 1만3000㎞를 달성했다고 한다”며 “그렇다면 대북정책도 전환하고 새로운 작전계획대로 한미 간 군사작전을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선제 타격을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것에만 주력하고 있고 아무런 대책이 없다”며 “한·미 간 합의한 군사작전을 실행해야 국민이 안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월스트리트저널 사설을 보면 전술핵재배치를 한국에 해야 한다고 했다. 처음으로 미국 유력 일간지 사설에 전술핵재배치를 해야 한다는 내용이 나왔다”고 전하면서 한반도 전술핵재배치를 거듭 촉구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영우 의원도 한·중 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봉합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3불(不) 입장(사드 추가배치·미국 미사일방어체계 참여·한미일 군사동맹 불가)에 대해 미국이 우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북한이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쏴도 계속 ‘대기권 진입이 확인 안 된다, 선제 타격 안 된다’는 등 안이하고 듣기에는 달콤하지만 대책없는 대책만 세운다”고 비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