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성 15형, 기존 14형과 비교해보니…더 커지고 강력해졌다

중앙일보 2017.12.01 11:00
국방부는 북한이 지난달 29일 새벽 발사한 '화성-15형'을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으로 평가했다. [사진 국방부 제공]

국방부는 북한이 지난달 29일 새벽 발사한 '화성-15형'을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으로 평가했다. [사진 국방부 제공]

국방부는 북한이 지난달 29일 새벽 발사한 ‘화성-15형’을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으로 평가했다.

 
국방부는 1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보고한 ‘현안자료’를 통해 “북한은 29일 오전 3시 17분쯤 평안남도 평성 일대(평양 북쪽 30km)에서 동쪽으로 탄도미사일(ICBM급을 추정) 1발을 발사했다”면서“비행특성과 외형 고려 시 신형 ICBM급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화성-15형은 기존 화성-14형 대비 미사일과 TEL(이동식발사차량) 길이가 약 19m에서 21m로 각각 2m 증가했다. 1·2단은 각 1m 늘었으며 직경은 0.4~0.8m가 늘어났다.  
 
1단 엔진은 화성-14형 엔진 2개를 클러스터링한 것이며 2단 엔진은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2단 체적 역시 화성-14형과 비교할 때 약 3~4배 증가했다.  
 
국방부는 비행시험에는 성공한 것으로 평가하며 정상 각도발사 시 화성-15형이 1만3000km 이상 비행 가능하다고 봤다. 사거리 면에서 워싱턴까지 도달 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우리 군의 정보분석 결과 대기권 재진입, 종말 단계 정밀유도, 탄두 작동 여부 등에 대한 추가검증이 필요하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관련기사
외국 전문가는 '화성-15'형은 미국과 중국, 옛 소련이 보유한 미사일 급이며 핵무기를 장착하기 충분한 규모라고 분석했다.
 
미국의 미사일 전문가인 제프리 루이스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비확산연구센터 연구원은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전화인터뷰에서 “(화성-15형은) 이동식 액체연료 미사일치고는 매우 큰 것”이라며 “미국과 중국, 소련이 보유한 미사일급”이라고 말했다고 이 방송이 1일 보도했다.
 
루이스 연구원은 화성-15형에 대해 “상당히 무거운 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수준”이라며 “수백㎏ 정도 중량의 탄두를 장착할 수 있고 핵무기를 장착하기 충분한 규모”라고도 말했다.
 
북한은 화성-15형 발사 뒤 발표한 정부성명에서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초대형 중량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미사일이라고 주장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