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일기획, 롤드컵 우승팀 ‘삼성 갤럭시’ KSV에 매각

중앙일보 2017.12.01 10:45
삼성이 e스포츠 사업에서 손을 뗀다. 스포츠 마케팅의 큰 손 삼성이 프로게임단 삼성 갤럭시를 외국계 자본이 기반이 된 KSV에 매각하면서 향후 e스포츠 업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1일 제일기획에 따르면 이스포츠 최고 인기 종목인 리그 오브 레전드(LoL)의 ‘삼성 갤럭시’ 팀을 글로벌 이스포츠 기업 KSV에 매각했다. KSV도 이날 삼성 갤럭시 인수 소식을 발표했다.  
 
KSV는 “이번 인수로 오버워치,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배틀그라운드에 이어 리그 오브 레전드 등 총 4개의 메이저 게임 우승 전력이 있는 팀들을 보유하게 됐다”고 밝혔다.
 
리그오브레전드는 라이엇 게임즈에서 개발한 MOBA(Multiplayer Online Battle Arena) 게임으로 세계적으로 가장 인기 있는 e스포츠 게임으로 손꼽힌다. 삼성 갤럭시는 올해 중국 베이징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우승했던 팀이다.  
 
케빈 추 KSV 대표는 “리그 오브 레전드는 이스포츠의 정점에 있는 종목이기 때문에 지난여름부터 이 종목에 뛰어들 기회를 기다리고 있었다”며 “삼성 갤럭시의 뛰어난 실력과 팀워크가 인수의 결정적 이유였다”고 설명했다.  
 
제일기획은 이번 매각과 관련해 “게임단의 성장 발전을 위해 e스포츠 전문 기업인 KSV에 매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현재 제일기획은 프로야구단 삼성 라이온즈와 프로축구단 수원 삼성 등 삼성 계열 스포츠단을 운영하고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