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연복 셰프, ‘연희동 초호화 주택’공개

중앙일보 2017.12.01 08:05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이연복 셰프의 단독주택이 공개됐다.

 
30일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에는 방송 최초로 공개되는 이연복 셰프의 연희동 단독주택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복 셰프는 문제 사위가 아닌 장인어른으로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이연복 셰프가 출연한다는 소식에 달려온 최현석 셰프는 “요리라는 장르가 어느 정도 수준을 올리면 서로 친하게 되어 있다”고 너스레를 웃음을 자아냈다.
 
이연복 셰프는 사위와 오랫동안 같이 지내왔지만 같이 있었던 시간은 별로 없었던 것 같다며 프로그램 출연 계기를 밝혔다. 사위가 공개되기에 앞서 이연복 셰프의 일상이 그려지는 가운데 최근 지어 입주한 연희동의 단독주택이 그려졌다.
 
이연복의 집은 우아한 화이트 모던 인테리어와 함께 3층에는 볕이 잘 드는 테라스가 있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손수 집을 꼼꼼히 청소하는 이연복의 모습에 나르샤는 “집이 깨끗하다”고 감탄했다. 최현석 셰프는 “집이 되게 좋다”고 거들었다.
 
이연복 셰프는 직접 청소는 물론이고 빨래를 해 너는 등 가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드넓은 단독주택의 모습에 베란다까지 공개되자 MC 김원희는 “여기 어디에요, 펜션이에요?”라고 놀라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백년손님'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