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5-59세 절반 ‘자녀에 집 상속 안한다’

중앙일보 2017.12.01 07:38
만 55~59세 예비노년가구의 절반 가까운 44.7%가 자녀에게 집을 물려주지 않겠다는 생각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 60~84세 노년층은 이보다 수치는 낮았지만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주택연금 가입기간이 길어질수록 자녀 도움을 받는 비율이 낮았다.  

노후연금

노후연금

 
주택금융공사는 노년층의 노후생활 실태 파악 등을 위해 ‘주택연금 수요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이 조사는 지난 6월 29일부터 8월 18일까지 주택을 소유한 만 55세~84세인 3000가구와 주택연금을 이용 중인 1200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 조사에 따르면 만 55~59세 예비노년가구는 절반 가까운 44.7%가 자녀에게 집을 물려주지 않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만 60~84세 일반 노년가구의 27.5%는 보유주택을 자녀에게 물려주지 않겠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 2015년 24.3%, 2016년 25.2%에 이어 3년 연속 증가한 것이며 역대 최고치다.  
 
만 60~84세 일반 17.7%는 앞으로 주택연금을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3.1%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특히 만 55~59세 예비노년가구의 주택연금 이용 의향은 31.0%로 전년(22.3%) 대비 8.7%포인트 상승했다.  
또한 주택연금 가입기간 길어질수록 자녀로부터 도움을 안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택연금 이용 가구가 자녀로부터 경제적 도움을 받는 비율은 가입유지 기간에 따라 2년 24.6%, 3년 이상~5년 미만 27.2%, 5년 이상~7년 미만 22.0%, 7년 이상 17.5%로 가입기간이 길어질수록 자녀로부터 도움을 받는 비율이 낮게 나타났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