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백악관, 틸러슨 경질 검토…폼페오 CIA 국장으로 교체 구상”

중앙일보 2017.12.01 01:4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우측)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사진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우측)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사진 AP=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경질하고 마이크 폼페오 CIA 국장으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30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은 익명의 백악관 소식통을 인용해 백악관이 향후 수개월 내 틸러슨 국무장관을 경질하고 폼페오 CIA 국장으로 교체하려는 시나리오를 구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교체로 인해 공석이 되는 CIA 국장에는 공화당 소속의 톰 코튼 상원의원이 거론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NYT) 역시 관련 소식을 전했다. NYT도 백악관 소식통을 인용해 틸러슨 국무장관의 경질 건이 논의되고 있음을 인정하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승인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틸러슨 장관에 대해 언짢아하고 있으며 국무부에 변화를 줄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의 경질 논의 배경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보도를 종합하면 북핵 문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 간의 견해차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관련기사
 
앞서 틸러슨 장관이 지난 9월 중국을 방문했을 당시 “2~3개 대북 채널이 가동되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에 ‘시간 낭비’라고 날리기도 했다.
 
또 틸러슨 장관이 지난 7월 말 트럼프 대통령을 ‘멍청이’라고 비난했고, 아프가니스탄 정책 등의 이견으로 자진사퇴 직전까지 갔다고 미국 매체들이 보도하기도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