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두산 엔진 2개로 늘고, 길이 2m 직경 30㎝ 몸집 커졌다

중앙일보 2017.12.01 01:03 종합 6면 지면보기
북한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은 기존 최장거리 미사일인 화성-14형(아래 사진)에 비해 길이와 직경이 커졌다. 증가한 미사일 무게를 감안해 북한은 화성-15형 이동식발사대(TEL) 차량의 바퀴(빨간 네모)를 16개(8축)에서 18개(9축)로 늘렸다. 또 탄두(빨간 원) 부분을 뭉툭하게 설계해 미사일이 대기권에 재진입 할 때 안정성을 높였다는 평가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은 기존 최장거리 미사일인 화성-14형(아래 사진)에 비해 길이와 직경이 커졌다. 증가한 미사일 무게를 감안해 북한은 화성-15형 이동식발사대(TEL) 차량의 바퀴(빨간 네모)를 16개(8축)에서 18개(9축)로 늘렸다. 또 탄두(빨간 원) 부분을 뭉툭하게 설계해 미사일이 대기권에 재진입 할 때 안정성을 높였다는 평가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 관영 노동신문은 30일 평양 인근에서 전날 쏜 화성-15형 미사일 발사 장면이 담긴 사진 42장을 공개했다. 북한은 미사일 발사 직후 신형이라고 말했다. 실제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았던 모양으로, 지난 7월 4일과 28일 발사한 화성-14형 미사일과도 외형상 차이를 보였다.
 

화성-15형, 14형과 비교해보니
발사대 바퀴 8축서 9축으로 늘어
안정적 비행 위해 탄두 뭉툭해져
다탄두 탑재용이라는 분석도

“기존 화성 미사일 개량한 것 아니라
중국-옛 소련 것 모방한 신형인 듯”

 
기존 최장거리 미사일인 화성-14형.

기존 최장거리 미사일인 화성-14형.

관련기사
① 원통형이 된 미사일=북한의 최장거리 미사일로 간주됐던 화성-14형 미사일은 1단계 로켓(직경 1.8m)보다 2단계 로켓의 직경이 작은 계단형 모습이다. 보다 멀리 날려보내기 위해 미사일 무게를 줄여야 하는데, 이를 위해 2단 로켓과 탄두의 크기를 줄인 것이다.
 
화성-15형은 1단계 로켓의 직경이 커졌을 뿐만 아니라 2단계 로켓도 1단계와 크기가 같아졌다. 외형상으로는 소련의 장거리 미사일인 SS-19와 흡사하다. 탄두 역시 커졌다.
 
연료를 많이 실어 엔진 점화시간을 늘려 사거리를 확장하고, 탄두 탑재 중량도 증가시킨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성명에서 “초대형 중량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화성-14형에 비해 직경은 30㎝, 길이는 2m 이상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기존 미사일을 개량했다기보다 중국이나 소련의 미사일을 모방해 만든 신형 미사일로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② 1단 로켓 엔진 추가=1단 로켓 아랫부분에 장착된 엔진의 숫자도 달라졌다. 화성-14형 엔진은 로켓 중앙 부분에 약 80t 추력(tf)으로 추정되는 주 엔진(백두산 엔진) 1개를 중심으로 사방으로 4개의 보조 엔진을 달아 출력을 조절하는 방식이었다.
 
화성-15형의 경우 주 엔진이 두 개 장착된 모습이 포착됐다. 북한은 인공위성 발사용이라고 쐈던 은하-3호 등에 이미 노동미사일 엔진 4개를 묶어 사용하는 클러스팅 기술을 적용했다. 이 기술을 화성-15형에도 적용한 것으로 보인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미사일이 커지면 이를 감당하기 위해 엔진 추력도 커져야 하는데, 북한이 보유한 미사일 엔진 하나로는 한계가 있자 엔진 두 개를 묶어 사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사일 몸체가 커지면서 2단 엔진의 출력도 키운 것으로 추정된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③ 뭉툭해진 탄두=화성-14형의 탄두 부분은 연필처럼 앞부분이 뾰족한 형상이었다. 탄두 꼭짓점(첨도)까지 거리도 길어 가늘고 뾰족했지만 화성-15형은 짧고 뭉툭해졌다. 이 연구위원은 “탄두 부분이 뾰족할 경우 공기 저항이 줄어들어 속도가 빨라져 요격 가능성이 줄어들지만 그만큼 진동과 온도가 높아져 이를 견디는 재진입 기술을 확보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며 “이에 비해 뭉툭한 경우 속도가 다소 떨어지지만 그만큼 안정적인 비행이 가능해지기 때문에 미사일의 크기를 키우면서 일반적으로 적용하는 모양”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이 요격에 대비해 탄두 안에 작은 탄두를 넣는 다(多)탄두형을 염두에 두며 이런 모양이 된 게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④ 9축의 이동식 발사대=이동식 발사대(TEL)도 바뀌었다. 화성-14형 발사대는 8개의 축(軸)에 대형 타어어 16개(1개의 축 양쪽에 타어어 2개)를 장착한 트럭이지만 화성-15형은 9개의 축(18개 타이어)을 사용했다. 또 미사일을 수직으로 세우는 데 사용하는 리프트(lift)도 기존 1개에서 2개로 늘렸다. 신 국장은 “미사일 무게가 늘어난 만큼 무게를 분산시키기 위해 타이어 숫자를 늘린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날 사진에선 미사일 발사 현장에 항상 함께했던 이병철 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이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정부 당국자는 “이병철은 지난해 8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에 성공한 이후 김정은과 맞담배를 피웠던 인물”이라며 “29일 발사 현장 사진에는 나타나지 않아 확인 중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변 이상이라기보다는 지난달 초(7일)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군사정책을 총괄하는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에 오른 점을 고려하면 군수공업부장으로 승진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미사일 발사장에는 장창하 국방과학원장, 전일호 중장(국방과학원 소속 추정),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유진 군수공업부 부부장 등이 동행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