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내 페북에 ‘좋아요’ 눌릴 때마다 헝겊 물리고 때린 남편

중앙일보 2017.11.30 18:09
 
아내의 페이스북에 달린 ‘좋아요’ 수만큼 아내를 폭행한 무자비한 남편이 경찰에 붙잡혔다.
 
영국 일간 ‘더선’은 29일(현지시간) 우루과이 출신 페드로 헤리베르토 갈리아노(32)가 아내 아돌피나 카멜리 오르티고사(21)를 감금한 뒤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페드로는 아내 아돌피나가 페이스북에 자신의 사진을 올리고 사람들과 댓글을 주고받을 때마다 아내를 때렸다. 질투에 눈이 먼 페드로는 급기야 아돌피나의 페이스북 계정을 직접 관리하기까지 했다.  
 
아돌피나는 지인들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좋아요’를 누를 때마다 남편에게 속수무책 맞아야 했다. 아돌피나의 변호인 측에 따르면 페드로는 아돌피나가 소리를 내지 못하도록 입에 헝겊을 물린 채 잔인한 폭행을 이어갔다. 아돌피나는 아들의 폭력을 목격한 페드로의 아버지가 직접 경찰에 신고한 후에야 지옥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폭행으로 얼굴이 망가진 아돌피나는 결국 코와 입술을 다시 세우는 안면 재건 수술을 받았다. 현지 언론은 법원이 감금 및 살인 미수 혐의로 체포된 페드로에게 최대 30년형을 선고할 것으로 보고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