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이 지시한 발리 '화산 폭발' 관광객 귀국 지원 전세기 출발

중앙일보 2017.11.30 18:06
정부가 인도네시아 발리섬 화산 분화로 발이 묶인 우리 국민을 데려오기 위해 투입키로 한 아시아나 전세기가 11월 30일 현지로 떠났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외교부에 따르면 290석의 전세기는 30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이륙해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공항으로 향했다. 
 
전세기는 현지에서 우리 국민 약 270명을 태운 뒤 12월 1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돌아온다. 
 
정부는 전세기 수송 지원을 위해 우인식 외교부 재외동포영사국 심의관 등 2명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을 파견했다. 
발리에서 수라바야 공항으로 이동중인 우리국민 273명의 귀국지원을 위한 아시아나 전세기가 30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현지로 출발했다. 출발에 앞서 기장이 승무원들에게 현지 공항 상황에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발리에서 수라바야 공항으로 이동중인 우리국민 273명의 귀국지원을 위한 아시아나 전세기가 30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현지로 출발했다. 출발에 앞서 기장이 승무원들에게 현지 공항 상황에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화산 분화로 발리에 발이 묶인 한국인 중 273명은 지난 11월 29일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에서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이 대절한 버스를 타고 약 300km 떨어진 수라바야 공항에 도착했다. 
 
외교부는 해외 위기 상황에 대비해 아시아나항공과 2016년 6월 '해외 대형재난시 우리국민 긴급대피 지원을 위한 업무협력 약정'을 체결했다. 이번 건은 약정 체결 이후 최초의 전세기 투입 사례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후속 조치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화산 분화로 공항이 폐쇄되면서 이동이 제한된 인도네시아 발리의 교민과 관광객들을 위해 전세기 파견을 검토하라고 외교부에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도발에 따른 국가안정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소집한 자리에서 “발리 교민과 관광객의 안전한 호송을 위해 전세기 파견을 포함한 적극적인 조치를 검토하라”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지시했다.
 
   앞서 외교부는 발리에 신속대응팀을 파견하기로 한 바 있다. 현재 폭발 조짐을 보이는 화산 분화 영향으로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이 폐쇄돼 현지에 있는 우리 국민이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에 처해 있다. 발리에 발이 묶인 우리 관광객은 최대 1000명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해외 대형 사건 사고 발생시 전세기 등 운용지침'에 따라 전세기 탑승자에게 합리적 수준의 탑승권 비용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과거 네팔 대지진, 리비아 내전 등 긴급 상황때 재외국민 보호를 위해 전세기를 활용한 바 있다. 
관련기사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