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정부, 선정적이고 폭력적인 '막장 방송' BJ 퇴출시킨다

중앙일보 2017.11.30 17:11
장애인 비하 방송으로 지탄을 받은 유튜버 / 지하철에서 휴대용 가스버너로 라면을 끓여 먹어 논란을 일으킨 유튜버

장애인 비하 방송으로 지탄을 받은 유튜버 / 지하철에서 휴대용 가스버너로 라면을 끓여 먹어 논란을 일으킨 유튜버

욕설·음란방송 등 도를 넘는 내용의 '1인 인터넷방송'에 대해 정부와 민간기업이 머리를 맞대는 '정책협의체'가 12월 공식 출범한다. 
 
11월 22일 인터넷업계와 정부에 따르면 12월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가칭 '클린인터넷방송협의회(이하 협의회)'가 발대식을 갖고 공식활동에 돌입한다. 
 
발대식은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실과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공동주최로 열릴 예정이며, 발대식 직후 정책세미나도 개최된다. 
 
협의회는 범정부 부처와 민간기업, 시민단체 등을 아우르는 범사회적 논의기구 형태로 운영된다. 
노컷뉴스 '장애인 비하 BJ의 말로' 방송화면 캡처

노컷뉴스 '장애인 비하 BJ의 말로' 방송화면 캡처

주로 인터넷방송의 선정성, 폭력성 등에 대한 개선방안을 찾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분기에 1회 정기회의를 갖겠다는 게 협의회 방침이다. 
 
네이버, 카카오, 아프리카TV 외에도 구글(유튜브), 페이스북 등 7개 국내외 기업들도 참여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협의회는 평소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문해온 문재인 대통령의 관심 사안과도 직결돼 있다. 
제빵업체의 아르바이트생에게 다짜고짜 전화해 심한 욕설 등 폭언을 한 유튜버

제빵업체의 아르바이트생에게 다짜고짜 전화해 심한 욕설 등 폭언을 한 유튜버

지난 9월 26일 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디지털 성범죄 단속을 위해 음란 인터넷방송 사업자, 웹하드업체 등 3대 공급망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보고하기도 했다.
 
정부 한 관계자는 "지난해 협의회보다 참여 주체가 확대된 데다가 잘못된 인터넷방송에 대한 (정부의) 문제의식이 어느 때보다 크다"며 "사업자들의 자율성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효과적인 대응책을 찾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