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임스 캐머런 감독 알고보니 심해 탐험가? '딥씨 챌린지'

중앙일보 2017.11.30 16:41
'딥씨 챌린지'

'딥씨 챌린지'

감독 존 브루노, 레이 퀸트, 앤드류 라이트 | 장르 다큐멘터리 | 상영 시간 91분 | 등급 전체 관람가

[매거진M] '딥씨 챌린지' 영화 리뷰

 
 
★★★
 
 
[매거진M] ‘타이타닉’(1997) ‘아바타’(2009) 등을 연출한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해양 탐사 프로젝트. 캐머런 감독은 스스로 ‘영화를 겸업으로 하는 탐험가일지 모르겠다’고 말할 정도로 심해 탐사에 일가견이 있다. 이 다큐는 그가 7년간의 노력 끝에 잠수정 ‘딥씨 챌린저’를 타고 미개척지인 마리아나 해구를 탐사하는 과정을 담았다. 
 
'딥씨 챌린지'

'딥씨 챌린지'

“인류의 경험과 지식을 넓히려면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고 말하는 그의 끝없는 호기심과 탐구심이 무척 인상적이다. 광활하고 적막한 심해의 모습도 환상적이지만 캐머런 감독이 왜 여러 SF영화를 통해 미지의 존재를 그렸는지, 그의 작품 세계를 이해하게 되는 작품이다. 
 
TIP 딥씨 챌린저는 수심 10.9㎞까지 잠수해 알려지지 않았던 생물 68종을 발견했다.
 
 
김효은 기자 hyoe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