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창 올림픽 '바가지 요금' 논란에 "반값 요금 받겠다"

중앙일보 2017.11.30 15:26
2018 평창겨울올림픽을 앞두고 최근 기승을 부리는 숙박업소 바가지요금이 논란이 되는 가운데 강릉지역 숙박업소 관계자들이 30일 강릉시청 브리핑룸에서 적정한 숙박요금을 받겠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평창겨울올림픽을 앞두고 최근 기승을 부리는 숙박업소 바가지요금이 논란이 되는 가운데 강릉지역 숙박업소 관계자들이 30일 강릉시청 브리핑룸에서 적정한 숙박요금을 받겠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릉 지역 숙박업계가 2018평창올림픽을 70여 일 앞두고 개최지역 숙박업소들의 '바가지요금'에 대해 "요금을 반값만 받겠다"고 밝혔다.
 
대한숙박업중앙회 강릉시지부 손정호 지부장은 30일 기자회견을 갖고 "객실 예약을 모두 완료했지만, 부대시설을 제외하고 객실당 30만 원에 계약된 요금을 반값으로 바꾸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이를 계기로 모든 숙박업소가 적정한 요금으로 올림픽 손님을 맞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 지부장은 또 "일부 언론보도와 같이 모든 숙박업소가 고가 숙박요금과 개별 단기 손님 예약을 거부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대다수 숙박업소에서는 성수기 이하 수준의 숙박요금으로 영업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숙박업소 관계자는 "일부 업소가 전체인 양 보도되고 있지만 실상 대다수의 업소는 숙박문의 전화 1통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릉 지역의 한 모텔 관계자는 "숙박업회 회원 업소들의 경우 이 같은 자구책에 동의할 수는 있겠지만 비회원 업소들까지 협조할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