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술 번복' 박준우 전 수석, 조윤선과 오늘 또 '진실게임'

중앙일보 2017.11.30 13:56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는 조윤선(51)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1심 무죄 판결에 결정적인 증언을 했던 박준우(64) 전 정무수석이 항소심에서 진술을 번복하면서 그의 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검서 "블랙리스트 인수·인계했다"
1심 재판서 "정확히 기억 안 나" 증언
2심은 "인간 도리로 사실 말하기 어려웠다"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 조영철) 심리로 30일 열리는 조 전 수석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에 대한 재판에서 박 전 수석이 두 번째로 출석해 증인신문을 받는다. 
 
박준우 전 정무수석. [중앙포토]

박준우 전 정무수석. [중앙포토]

지난 28일 증인으로 나온 박 전 수석은 1심과 정 반대 취지의 증언을 했다. 재판부는 “원심과 말이 달라 좀 더 명확하게 스크린(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수석은 2014년 6월 조 전 수석이 부임하기 전까지 정무수석을 지낸 선임자다.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박 전 수석이 진술을 바꾼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1월 박영수 특별검사팀으로부터 조사를 받았을 당시 “민간보조금 TF에 대해 설명해줬더니 조 전 수석의 표정이 어두워졌다”고 진술했다. 민간보조금 TF는 박근혜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단체들에 대해 보조금 지원을 배제하려고 만들어진 TF였다.
 
박준우(왼쪽)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조 전 수석. [중앙포토]

박준우(왼쪽)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조 전 수석. [중앙포토]

하지만 그는 지난 5월 1심 법정에 나와 말을 뒤집었다. “사실 기억이 확실지 않다. 조 전 수석이 인수·인계를 받지 않았다고 한다면 안 한게 맞을 것이다”고 말한 것이다. 특검팀에서의 진술에 대해서는 “추정해서 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7월 1심 재판부는 조 전 수석의 블랙리스트 관련 혐의를 무죄로 판단하면서 박 전 수석의 증언을 주요 근거로 들었다.

그러던 박 전 수석이 이번 항소심 재판에서 또 반대 취지의 증언을 한 것이다. 박 전 수석은 지난 28일, 2014년 6월 퇴임을 앞두고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조 전 수석과 만난 과정을 설명했다. 특검팀이 조서를 제시하며 “좌파 단체에 대한 국가보조금 지원이 문제가 돼 ‘민간보조금 TF’가 꾸려졌다. 관련 업무를 정무수석실이 담당해야 한다’고 조 전 수석에게 말한 것이 맞냐”고 묻자 그는 “그렇다“고 답했다.  
 
박 전 수석은 블랙리스트 뿐 아니라 화이트리스트(보수단체 지원) 관련 업무도 조 전 수석에게 이야기해줬다고 주장했다. 박 전 수석의 검찰 조서에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를 통한 보수단체 지원 업무에 대해서도 설명했다”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박 전 수석은 “좌파단체 배제와 우파단체 지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관심을 갖고 있는 일이니 챙겨야 한다고 말 한 것이 맞다”고 증언했다.
 
박 전 수석은 1심에서 반대로 증언한 이유를 설명하며 홍경식 전 민정수석과 윤창번 전 미래전략수석과 만난 사실을 털어놨다. 박 전 수석은 “전 수석들과 만난 자리에서 ‘불이익한 진술을 하는 게 맞느냐’는 이야기가 나왔다”며 “마음이 불편해져 조 전 수석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증언을 해야할지 물어보니 ‘그럴거면 법정에 나가지 말라’고 말리더라”고 했다.
 
박 전 수석이 최근 검찰에서 “위증 문제를 생각하지 않아 재판에서 거짓말을 했다. 어리석었다”고 진술한 조서도 공개됐다. 그는 “김기춘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의 면전에서 인간적인 도리로 그런 부분을 명확히 하는 것이 굉장히 어려웠다”고도 했다.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기소되지 않았던 박 전 수석은 화이트리스트 관련 혐의의 피의자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라있다. 그는 지난달 25일 대기업을 동원해 보수단체를 지원하려고 한 의혹 등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관련기사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