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에이즈 신규 감염 하루 3명꼴…10·20대가 36.8%

중앙일보 2017.11.30 11:42
 지난해 신규 에이즈(인간 면역 결핍 바이러스ㆍHIV) 감염 환자 중 10명 중 3명은 10대 또는 2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30일 한국에이즈퇴치연맹이 ‘세계 에이즈의 날’(12월 1일)을 맞아 공개한 국내 에이즈 신규환자 발생률 현황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전체 신규 에이즈 감염 환자 1199명 발생했다. 하루 평균 신규환자가 3명씩 발생하는 셈이다.
 
이 가운데 10대·20대가 차지하는 비율은 36.8%(441명)다. 10대가 37명, 20대 404명이다.
 
전체 환자 중 남성은 1105명, 여성 94명으로 약 12대 1의 비율을 보였다.
 
누적 감염 인원은 지난해 12월 기준 1만1439명(사망자 제외)이다.
 
붉은 콘돔으로 만든 에이즈 [연합뉴스]

붉은 콘돔으로 만든 에이즈 [연합뉴스]

에이즈에 걸리면 면역력이 떨어져 각종 감염성 질환과 종양이 발생해 사망할 수 있다. 아직 완치가 가능한 질병이 아니어서 교육과 홍보를 통한 예방이 중요하다.
 
에이즈를 예방하려면 에이즈 감염 여부를 알 수 없는 상대와 성관계를 할 때 항상 콘돔을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다. 또 혈액을 다루는 의료인의 경우 피를 뽑는 과정에서 주사기에 찔리지 않도록 관련 규정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에이즈퇴치연맹은 내달 1일 서울시 서초구 흰물결아트센터에서 ‘제30회 세계 에이즈의 날 캠페인’ 행사를 열어 에이즈 예방책을 홍보할 예정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