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년 수도권 집값 0.8% 상승, 지방 약세…2분기가 변곡점"

중앙일보 2017.11.30 11:32
서울 강동구 일대 아파트 단지 전경. [중앙포토]

서울 강동구 일대 아파트 단지 전경. [중앙포토]

내년 전국 집값이 미미한 상승세(0.2%)를 유지하고 전셋값은 보합(0%)을 나타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서울 등 수도권과 지방 시장의 양극화는 더욱 심해질 것으로 예측됐다.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시장 전망
지방은 입주물량 증가 여파
수도권-지방 양극화 심해질 듯
내년 4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은 30일 '2018년 주택시장 전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주택건설업체 99곳과 부동산중개업소 113곳을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주택가격·거래·공급 전망을 분석했다.  
 
주산연은 내년 수도권의 주택가격은 올해보다 0.8%가량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지방은 지난 1~2년 전 공급됐던 물량이 내년 본격적으로 입주를 시작하는 등의 악재가 늘면서 0.5%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전셋값은 수도권이 0.7% 오르지만, 지방은 입주 물량 증가 영향으로 0.5%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덕례 주산연 주택정책실장은 "향후 입주 물량이 단기적으로 집중된 일부 지역에서는 역(逆) 전세난(집주인이 세입자를 구하지 못하는 것) 발생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자료:주택산업연구원

자료:주택산업연구원

 
내년 주택 인허가 물량은 52만9000여 가구로 올해(58만여 가구)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준공 물량은 올해(57만4000여 가구)보다 10% 정도 늘어난 63만3000여 가구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보다 시장이 주춤해질 가능성이 커지면서 내년 주택 매매거래 역시 올해보다 8%가량 줄 것으로 내다봤다. 예상 거래량은 85만여 건이다. 수도권보다는 지방의 거래 위축이 두드러질 전망이다.
 
주산연은 내년 2분기가 주택시장의 최대 변곡점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김덕례 실장은 "내년은 국내 기준금리 인상이 가시화되고 금융 규제가 본격화되는 해"라며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 중과가 시작되는 내년 4월 이후가 최대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